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진석 '노무현 발언' 해명했지만…민주당 "법적대응"

입력 2017-09-23 20:50

김경수 "법적 대응할 것…타협 없을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경수 "법적 대응할 것…타협 없을 것"

[앵커]

"노무현 전 대통령은 부부싸움하고 나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이다."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의 페이스북 글을 놓고 정치권에서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비난 여론이 커지자 정 의원 본인은 유족들에게 상처를 주려던 게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한국당은 노 전 대통령 사건을 재수사하라며 오히려 공세를 펴고 있습니다.

안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입니다.

'노 대통령 부인 권양숙 씨와 아들이 수백만불 뇌물을 받은 혐의로 검찰조사를 받은 뒤 부부싸움 끝에 권씨는 가출하고 혼자 남은 노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후 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은 일제히 정 의원에 대한 법적 대응을 언급했습니다.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을 지낸 민주당 김경수 의원은 정 의원을 향해 "법적대응을 할 것"이며 "사과요구는 하지 않겠다" "어떤 타협도 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당도 '사자에 대한 명예훼손죄'라고 주장했고 정의당도 '부관참시'라며 명예훼손 혐의에 대한 검찰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비난이 커지자 정 의원은 "박원순 시장에 대한 반박이지 노 전 대통령과 가족들에게 상처를 주려던 건 아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당초 글에는 권양숙 씨라고 썼는데 오늘(22일)은 권양숙 여사로 호칭도 바꿨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오히려 노 전 대통령 사건 재수사를 요구했습니다.

[강효상/자유한국당 대변인 : 여권은 정치보복에만 혈안이 될 것이 아니라, 노 전 대통령 뇌물사건에 대한 재수사에 즉각 나서야 할 것입니다.]

민주당은 블랙리스트와 정치 댓글 작성에 이명박 전 대통령이 관여했다는 의혹이 커지자 한국당이 물타기하려는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배장근, 영상편집 : 구영철)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