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박근혜 정부 당시 '45년 쓴 미군 헬기' 1500억원 들여 구매

입력 2017-09-18 20:13 수정 2017-09-19 07: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 총회 참석차 오늘(18일) 미국으로 출국했습니다. 관심사는 두 번째 한·미 정상회담입니다. 화두는 역시 북핵 문제이지만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번에도 한·미 FTA 문제와 미국산 무기 판매 건을 집중 거론할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도 이 점에 유의하고 있지요. 그런데 그동안 역대 정권에서는 안보 문제를 이유로 미국으로부터 군 장비를 도입했는데 실제 전력에는 도움이 되지 않은 예가 한 두번이 아니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JTBC 취재 결과 박근혜 정부 당시 45년 된 중고 미군 헬기를 구입하면서 1500억원이나 썼는데 최근에 헬기가 노후화돼서 성능을 개량할 가치가 없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미군은 헬기를 팔 때와는 달리 3년이 지나도록 당초 약속했던 항법장비를 제공하지 않았습니다.

서복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군수장비와 물자를 수송하는 치누크 헬기입니다.

우리 군은 대형기동헬기 2차 도입 사업으로 2014년에 주한미군이 쓰던 치누크 D형 14대를 샀습니다.

미군이 신형으로 교체하면서 '잉여장비'로 판단하면서입니다.

말 그대로 미군에는 없어도 되는 장비인 겁니다.

우리가 구매할 당시 헬기는 생산된 지 45년 된 상태였습니다.

이 헬기의 한 대 가격은 58억원, 이를 운영할 부대까지 별도로 증설하는 등 사업비는 총 1500억원이 투입됐습니다.

지난달 합동참모본부의 회의에서는 성능 개량을 해도 수명을 담보할 수 없다며 개량 사업에서 배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산 지 3년 만에 노후화로 인해 성능 개량을 할 경우 비용이 낭비된다는 결론이 나온 겁니다.

군의 자체 평가에서도 곳곳에서 문제가 발견됐습니다.

미군이 GPS가 연동된 항법장비를 제거한 뒤 판매하면서 악천후 때와 해상 임무에는 투입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미군이 별도로 제공한다고 했지만 3년이 지난 현재도 탑재가 안 됐고 올해 연말이나 가능할 전망입니다.

현재 생존장비인 미사일 경보체계도 없는 상태입니다.

바닥엔 방탄 설치가 제대로 안 돼 있고 제자리 비행 시에는 자동 기능이 없어 수동 조종을 해야 하고 계기판도 아날로그인 탓에 정보 확인이 쉽지 않습니다.

더욱이 미군은 헬기 판매 1년여 만인 2015년 10월, 2018년 9월부터는 부품 판매를 중단한다고 통보하면서 고장시 부품 확보도 쉽지 않습니다.

[이철희/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회 국방위원회) : 미군이 넘겨 줬을 때는 쓸 만큼 쓰고 넘겨준 거예요. 미국 어디 가면 군 어디에 전시해 놓을 거예요. 이걸 팔아먹은 거예요. 기가 막히는 것이지요.]

다음달 열릴 국방부 국정감사에서도 치누크 헬기 도입 사업 문제가 집중적으로 다뤄질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이주현, 영상편집 : 이지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