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MB 때 추진 '태국판 4대강' 물거품…380억 허공으로

입력 2017-06-11 21:25 수정 2017-06-12 00: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명박 정부 시절부터 추진한 4대강 사업의 태국 수출이 결국, 물거품으로 돌아갔습니다. 태국 정권이 바뀌면서 사업 재검토에 들어간 건데요. 수자원공사가 이끈 컨소시엄은 이미 들어간 380억 원을 날리게 됐습니다.

정원석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1년 태국에선 넉 달간 이어진 폭우로 760여 명이 숨지고 52조원의 재산 피해를 입었습니다.

이후 태국정부는 주요 강을 정비하는 프로젝트를 국제 입찰에 부쳤고, 2012년, 한국수자원공사 컨소시엄이 6조 2천억원 상당 공사의 우선협상권을 따냈습니다.

이명박 정부 측 인사들은 이 사업을 4대강 사업에 대한 비판을 방어하는 논리로 적극 활용했습니다.

하지만 2014년 쿠데타에 성공한 태국 군부가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면서 제동이 걸렸습니다.

수자원공사는 계약이 어그러졌는데도 군부가 향후 사업을 재추진할 것에 대한 기대를 접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최근 컨소시엄에 참여했던 민간 건설업체들로부터 입찰비를 돌려받아 사실상 사업을 정리했습니다.

수자원공사는 입찰비용과 현지 조사비, 인건비 등으로 104억원의 손실을 입었고, 컨소시엄에 참가한 업체들 손실액도 270억원이 넘어 총 380억원의 피해가 예상됩니다.

하지만 공사 측은 태국 정부에 별도의 손해배상을 청구하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결국 22조원을 투자하고도 환경파괴 논란에 휩싸인 4대강 사업을 해외에 수출하겠다는 계획도 돈만 날린 채 끝나게 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