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위험하다" vs "약값 거품 때문"…논란의 '의약품 직구'

입력 2017-06-08 22:00

법적 사각지대도 의약품 해외직구 부추겨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법적 사각지대도 의약품 해외직구 부추겨

[앵커]

인터넷으로 해외에 있는 물건을 직접 사는 이른바 '직구'가 늘면서 구입 대상도 간단한 식품이나 전자제품을 넘어 의약품으로까지 확대되고 있습니다. 동네 약국에도 있는 물건을 멀리서 주문하는 이유는 값이 싸기 때문인데, 안전성 논란도 커지고 있습니다.

김진일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에서 수입되는 위장약입니다. 공식 유통 경로를 거쳐 약국에서 사면 320정짜리가 4만 원입니다.

그런데 인터넷으로 일본 사이트에서 구입하면 1만5000원, 통관 허용치인 6병을 산다면 배송료를 포함해도 거의 반값에 불과합니다.

한국소비자연맹이 국내에서 판매되는 다국적 제약회사의 일반의약품 가격을 따져보니 16개 중 11개가 해외보다 최대 두 배 이상 비쌌습니다.

2000개가 넘는 의약품 도매상, 2조가 넘는 중간 마진이 낳은 기형적 구조입니다.

여기에 법적인 사각지대도 의약품 해외직구를 부추깁니다.

약사법 상 의약품 온라인 판매는 불법이지만 대외무역법은 처방전 없이 6개까지 들여오는 걸 허용하기 때문입니다.

약사들은 일반약품 이라도 잘못 복용하면 위험할 수 있어 약품 직구는 안된다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약국에서 일반 의약품에 대한 복약지도가 거의 이뤄지지 않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은 동의하기 어렵습니다.

결국 약값에 낀 거품을 걷어내지 않는 한 위험할 수도 있는 의약품 해외 직구를 막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