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동연, 병역검사 조작 의혹 부인…"명명백백히 해명했다"

입력 2017-06-07 11: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는 7일 병역 신체검사 당시 시력검사 결과를 조작해 보충역 판정을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2차 정밀검사를 받은 결과"라며 강하게 부인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병역검사 당시 2차 검사는 공무원 임용 시력검사처럼 벽에 시력표를 붙이고 하는 검사는 아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후보자가 1982년 공무원 임용 신체검사 때 시력이 0.3 내외였지만 1977년 병역 신체검사 때는 0.04를 받고 보충역을 판정받아 시력검사 결과 조작 의혹이 제기됐다.

김 후보자는 "시력표 검사의 최하점이 0.1이며 0.04는 시력검사 표에 없다"라며 "이번 일로 병적표를 처음 봤는데 '중등도근시'라는 군의관 의견이 적혀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신체검사 등급은 2등급이었고 합계 10점짜리 징집등급에서 연령 1점, 학점 2점, 체격 5점, 지능 2점 등을 받아 모두 합쳐서 3등급 판정을 받은 것"이라며 "이 문제와 관련해서는 국민 여러분께 명명백백히 해명했다고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17살부터 직장을 다니고 있었고 당시 가장 힘든 시기였다"며 "군대를 어떻게 하겠다는 생각은 없었고 고시를 볼 생각도 못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