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동연 "모친에게 돈 빌린 것은 이자로 용돈 드리기 위한 것"

입력 2017-06-07 11: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동연 "모친에게 돈 빌린 것은 이자로 용돈 드리기 위한 것"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는 충분한 예금이 있었음에도 모친에게서 수천만 원을 빌린 것에 대해서 "이자라고 하면 좀 그렇지만 여유 있게 용돈을 드리기 위한 것"이라고 7일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예금 만기 전에 소요가 있을 때 어머니께 돈을 빌린 적이 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후보자는 "돈을 빌리면서 차용증을 써서 사본을 보관했고 어머니께도 드렸다"라며 "24년간 공직자로 재산 등록을 했는데 재산문제는 빈틈없이 하기 위해 차용증을 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어머니께 빌린 돈 중 처가 빌린 5천만원은 통장으로 받았고 8천만원은 수표로 받았다"라고 덧붙였다.

김 후보자의 모친 통장 거래 내역이 김 후보자 측 거주지 인근 은행이라는 점에서 사실상 김 후보자가 통장을 관리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인덕원과 과천은 차로 5분 거리로 일주일에 한두 번 저와 처, 여동생이 어머니를 만나 은행도 같이 가고 밥도 먹는다"고 답했다.

이어 "형제들이 같이 어머니를 부양하기 때문에 어머니 도장도 돌림자인 '김동'이라고 쓴 도장을 쓴다"라고 말했다.

모친의 재산공개를 거부한 것과 관련해서는 "이번에만 고지를 안 한 것은 아니고 예산실장 때부터 그렇게 했다"며 "당시 다른 동생들과 내가 용돈 겸 생활비를 드렸는데 공식적으로 동생이 드렸다"라고 말했다.

모친 명의로 당첨된 판교 아파트에 모친이 실제 거주하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어머니가 집 담보 대출이 있어서 바로 들어갈 형편이 안됐다. 혼자 살기 넓어서 나중에 남동생 등이 여유가 생기면 같이 살 생각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