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원오 "최순실도 박근혜도 '나쁜사람' 언급…가깝구나 느껴"

입력 2017-05-31 14:28

이재용 재판 증언…"정윤회 문건 이후 보면 최씨가 서열 1위 맞다 생각"

박 전 전무, 정유라 승마 후원자로 알려져…'삼성뇌물' 사건 핵심 증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재용 재판 증언…"정윤회 문건 이후 보면 최씨가 서열 1위 맞다 생각"

박 전 전무, 정유라 승마 후원자로 알려져…'삼성뇌물' 사건 핵심 증인

박원오 "최순실도 박근혜도 '나쁜사람' 언급…가깝구나 느껴"


박원오 "최순실도 박근혜도 '나쁜사람' 언급…가깝구나 느껴"


박근혜 전 대통령이 문화체육관광부 노태강 전 국장 등을 '나쁜 사람'으로 지목한 것이 최순실씨의 말을 그대로 땄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증언이 법정에서 나왔다.

박원오 전 대한승마협회 전무는 3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재판에서 2013년 문체부가 승마계 비리 조사에 나섰을 때 상황을 증언했다.

박 전 전무는 이날 국내에 송환되는 최씨 딸 정유라씨의 승마 훈련을 적극적으로 도와준 인물로, 최씨의 승마계 측근으로 알려졌다. 삼성의 정씨 승마 훈련 지원 과정에도 등장하는 인물로, '삼성뇌물' 사건의 실체를 밝혀줄 핵심 증인 중 한 명이다.

특검 수사 결과 등에 따르면 청와대는 2013년 4월 정씨가 출전한 승마대회에서 판정 시비가 일자 그해 5월 진상 조사를 지시했다.

당시 감사를 담당한 문체부 진재수 과장이 승마계 문제점을 들어보기 위해 접촉한 인사가 박 전 전무다.

박 전 전무는 "하루는 최순실씨가 문체부(관계자)를 만나보라고 했고, 이후 진재수 당시 과장에게서 연락이 왔다. 진 과장을 만나서 승마계 발전을 어떻게 하면 좋겠느냐는 등 이런저런 이야기를 해줬다"고 말했다.

이후 승마협회 간부를 통해 듣기로는 진 과장이 협회 측에 별도로 연락해 박 전 전무의 전력과 비리 등을 알고 싶다고 했다고 한다.

박 전 전무는 "그 간부가 제 얘기를 진 과장에게 알려줘도 되느냐고 물어서 '알려주라'고 이야기했다"며 "이후 최씨한테 '문체부에서 제 뒷조사를 한다네요'라고 하니까 최씨가 '참 나쁜 사람이네요'라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자신에 대한 '뒷조사' 얘기를 들은 뒤 직접 진 과장에게 전화해 "제 개인 뒷조사를 한다는데, 그럼 지금까지 저한테 부탁한 일은 더는 부탁하지 말고 저와 만나지 마시오"라고 유감을 전했다고 한다.

당시 진 과장과 노태강 국장 등 승마협회 감사 담당자들은 승마계 파벌싸움을 문제점으로 지적하고, 최씨 측과 최씨 반대 측 모두 문제가 있다는 결과를 청와대에 보고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런 감사 결과를 보고받고 유진룡 당시 문체부 장관과 모철민 수석에게 "노 국장과 진 과장이 참 나쁜 사람이라고 하더라, 인사조치하라"고 지시했다.

박 전 전무는 "당시 박 전 대통령이 최씨처럼 '나쁜 사람'이라고 표현해서 조금 놀랐다"며 "그 일을 계기로 최씨가 박 전 대통령과 가까운 사이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박 전 전무는 2014년 말 정윤회 문건 유출 사태가 터졌을 때 언론을 통해 최씨가 '권력 서열 1위'라는 박관천 전 경정의 주장을 접했다고도 얘기했다.

그는 "그때까지는 우리끼리(승마계 인사들) 정윤회씨가 실권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여러 가지 일들을 모아 생각해보면 최씨가 서열 1위가 맞는 것 같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