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직원 수당 빼도 비는 돈…20억대 특수활동비 행방은?

입력 2017-05-30 08: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제는 이뿐만이 아닙니다. 35억 원 가운데 보신 것처럼 대통령 참모들이 수당으로 나눠가진 돈을 빼도 20억 원을 훌쩍 넘기는 돈의 용처는 여전히 오리무중입니다.

이어서 유선의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정부 말 기준 대통령비서실 정원은 443명입니다.

국가안보실 직원 22명을 더하면 모두 465명이 됩니다.

이관직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은 "일반직원에게 매달 특정업무경비가 30만 원씩 지급됐다"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사용한 특수활동비는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이 전 비서관의 주장이 사실이라고 해도직원들에게 4개월 동안 지급된 돈은 5억5000만 원에 불과합니다.

비서실장과 수석비서관은 더 큰 돈을 받았다고 해도 전체 액수가 2억 원 이상 늘어나기는 어렵습니다.

박근혜 정부가 올해 사용한 35억 원 가운데 20억 원 이상의 용처를 여전히 알 수 없는 겁니다.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근무를 한 관계자도 수당 외에 남아있는 거액의 특수활동비를 윗선에서 쉽게 집행하는 모습을 자주 목격했다고 말했습니다.

[전 청와대 관계자 : 야간 활동 뭐 해야 된다. 소요 예산이 이 정도 된다, 그러면 그렇게 줘. (특수활동비로 꽂아줄 수도 있고) 그렇지.]

하지만 집행 내역을 남기지 않아 누가, 어디에, 어떻게 썼는지는 알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특수활동비 제도를 개선하기 위해서라도 35억 원의 용처를 조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