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강경화 후보자 "대북 제재와 인도적 지원은 별도로"

입력 2017-05-25 21: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헌정사상 첫 여성 외교부 장관 후보자인 강경화 후보자가 오늘(25일) 새벽 귀국했습니다. 강 후보자는 북한 도발에는 강력 대응하되 인도적 지원은 별도로 이뤄져야 한다는 생각을 밝혔습니다.

안의근 기자입니다.

[기자]

유엔 사무총장 정책특보직에 물러난 강경화 후보자가 미국 뉴욕을 떠나 오늘 새벽 인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강 후보자는 공항에서 기자들을 만나 북한의 추가도발에는 더 강력한 제재가 뒤따를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다만 이런 제재에도 인도적 차원의 대북지원은 별도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강경화/외교부장관 후보자 : 인도 지원은 인간이 고통받는 데서 해야 하는 인류 보편적인 가치이기 때문에 정치적 고려와는 별도로 해야 된다는 게 유엔의 원칙이고 그렇게 해야 됩니다.]

문재인 정부가 내세우고 있는 제재와 대화, 이른바 투트랙 대북정책 기조를 외교정책에서도 그대로 구현하겠다는 뜻입니다.

강 후보자는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한 질문에는 직답을 피했지만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출근하면서는 피해자 할머니들을 만나겠다고 말했습니다.

[강경화/외교부장관 후보자 : 사실 지난번 휴가차 왔을 때 한번 뵈러 가려고 연락했더니 마침 한 분께서 몸이 편찮으셔서 문을 닫았다고 해서 못 갔지만 기회가 되면 꼭 한번 가볼까 합니다.]

강 후보자는 외교부 청사 인근 사무실로 출퇴근 하며 당분간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에 집중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