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성공한 대통령 되어 돌아오겠다"…문 대통령의 약속

입력 2017-05-24 08:04

문 대통령, 노 전 대통령 8주기 참석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문 대통령, 노 전 대통령 8주기 참석

[앵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8주기였던 어제(23일) 문재인 대통령은 현직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추도식에 참석했습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현직 대통령으로서 마지막 참석'이라고 말해 말 그대로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이자 마지막 참석이 됐습니다. 노무현 정부 2기가 아닌, 문재인 정부의 독립선언이라는 해석이 나왔습니다.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공식 발표한 건 당시 문재인 전 비서실장이었습니다.

[조금 전 9시 30분경 돌아가셨습니다. 대통령께서는 가족들 앞으로 짧은 유서를 남기셨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오후, 대통령으로서 봉하마을을 찾아 헌화를 했습니다.

인사말에서도 비교적 밝은 표정으로 그리움을 표시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님도 오늘만큼은 여기 어디에선가 우리들 가운데서 모든 분들께 고마워하면서 "야, 기분 좋다" 하실 것 같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노무현의 꿈은 깨어있는 시민의 힘으로 부활했다"며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인사말을 마치며 남은 임기 중에 더 이상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입니다.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돼 임무를 다한 다음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추도식에는 노 전 대통령 가족을 비롯해, 노무현재단 이사장인 이해찬 전 총리와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모두 참석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