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홍준표, 당무우선권 발동…탈당파 복당·친박 사면 결정

입력 2017-05-06 21:14

일방적 결정에 지도부 반발 불가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방적 결정에 지도부 반발 불가피

[앵커]

자유한국당이 친박의원들 징계 해제, 그리고 바른정당 탈당 의원들 복당 문제를 두고 논란이 커질 전망입니다. 홍준표 후보가 논의할 비대위를 요구했지요, 그런데 비대위은 열리지 않았고 총괄 선대본부장이 결국 대선후보의 긴급명령권이라며 징계 해제를 조금전 일방적으로 결정했습니다. 비대위를 미뤄온 당 지도부의 반발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최수연 기자입니다.

[기자]

친박 의원들의 징계 해제와 바른정당 탈당 의원들의 복당 문제에 홍준표 후보는 대선 후보로서의 권한을 강조했습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오늘 오전) : 104조 당헌당규 해서 당무우선권을 발동했습니다. 오늘 내로 모든 사람 징계 다 풀고, 그 다음에 입당하겠다는 사람 다 입당시켜라.]

자유한국당의 당헌 104조는 대통령 후보자가 선거일까지 당무 전반에 관한 권한을 우선해 가진다고 돼 있습니다.

하지만 홍준표 후보의 강조에도 불구하고 오후 늦게까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가 열리지 않자 홍준표 후보의 특별지시라며 비대위 없이 징계 해제를 결정했습니다.

[이철우/자유한국당 총괄선대본부장 : (홍준표 대선후보는) 자유한국당 대선승리와 보수대통합을 위해, 재입당 신청자 일괄복당과 징계처분을 받은 국회의원 등에 대해 징계 해제를 결정하였습니다.]

선대위 측은 이로써 서청원, 최경환, 윤상현 의원 등 친박계 7명의 징계가 해제됐고 바른정당 탈당 의원들의 자유한국당 입당이 결정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철우 총괄선대본부장은 정우택 비대위원장 권한대행 등 당 지도부에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당 지도부는 선대위측 발표 이후 언론과 접촉을 끊었습니다.

이른바 친박계 의원들의 징계 해제와 바른정당 탈당 의원들의 복당 문제를 두고 당내 갈등이 컸던 만큼 일방적인 선대위의 결정에도 반발이 예상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