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S라인·복근…어린이 성교육 책 군데군데 '민망한 표현'

입력 2017-04-23 20: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린이 도서관. 초등학생들이 주로 이용하는 곳이죠. 요즘 어린이 도서관에 가보면 성교육을 위한 서적들이 꽤 준비되어 있습니다. 성에 대한 올바른 가치관을 어린이들에게 심어주자 이런 취지인데, 막상 책을 펼쳐보면 엉뚱한 내용들이 적지 않다고 합니다.

강희연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운영하는 어린이 도서관입니다.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성교육 서적들이 비치돼 있습니다.

그런데 내용을 살펴보니 민망한 표현들이 군데군데 등장합니다.

또 다른 어린이 도서관엔 성교육과 무관한 S라인과 복근을 강조하는 삽화가 담겨 있기도 합니다.

이뿐이 아닙니다.

아이들이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일선 초등학교 도서관에선 성기나 가슴 확대 수술을 부추기는듯한 그림책도 있습니다.

이처럼 한 여성단체가 공공기관에 비치된 어린이용 성교육 책들을 분석했더니 4분의 1 가량이 성에 대해 왜곡된 인식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우려됐습니다.

[심용선/함께 크는 여성 울림 소장 : 자극적이고 폭력적인 도서를 보고, 삽화의 수준도 굉장히 낮고 이런 것을 보면서 '이게 성에 대한 진짜 모습이구나' (라고 생각할 수 있는)…]

도서관 관계자는 내용을 일일이 파악하기는 쉽지 않다고 합니다.

[어린이 도서관 관계자 : 시간이 없어서 인터넷에 들어가서 나와있는 거 보고 서평 나와있는 거 보고 적당하다 싶으면 사고…]

전문가들은 아동기가 성에 대한 가치관이 자리잡는 시기인 만큼 보다 꼼꼼한 내용 검증이 필요하다고 조언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