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미경 교수, 안철수 보좌진 사적 지시 논란…"전적으로 제 불찰"

입력 2017-04-14 15: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미경 교수, 안철수 보좌진 사적 지시 논란…"전적으로 제 불찰"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부인인 김미경 교수가 14일 안 후보 보좌진 사적업무 활용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김 교수는 이날 국민의당을 통해 발표한 사과문에서 "저의 여러 활동과 관련해 심려를 끼쳤다. 비서진에게 업무 부담준 점 전적으로 제 불찰"이라며 "더욱 엄격해지겠다.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JTBC는 김 교수가 안 후보 보좌진에게 자신의 대학 강연 자료 검색·검토를 맡기고, 의원실 차량과 기사를 사적으로 이용하는 등 보좌진들에게 사적인 지시를 해왔다고 지난 13일 보도했다.

보도에는 김 교수가 안 후보 지원 일정을 제대로 돕지 않았다며 이메일로 보좌진들을 질책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보도에 따르면 안 후보 의원실에 근무했던 보좌진 일부는 김 교수의 사적 지시 부담을 못 이겨 일을 그만두기도 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