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트럼프 '빅딜 전략' 부담?…중국, 북한에 핵 포기 공세

입력 2017-04-14 09: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핵을 해결하면 무역 문제를 양보하겠다는 트럼프의 이른바 '빅딜' 전략에 중국이 부담을 느끼는 걸까요. 중국 관영 매체들은 이틀째 북한에 핵 포기를 강도높게 촉구하고 나섰고, 중국 당국도 공세로 전환했습니다.

베이징 신경진 특파원입니다.

[기자]

북한에 대한 석유 수출 중단 카드를 제시한 환구시보가 이번엔 "핵과 미사일이 정권을 지키는 만능 열쇠라는 생각은 오해"라며 비판을 이어갔습니다.

트럼프의 미국에 무력 대응할 경우, "북한 정권의 생존도 문제가 될 것"이라며 김정은 정권의 존폐 문제까지 거론했습니다.

지난주 미중 정상회담에서 대북 제재를 "진지하게 고려하겠다"는 시진핑 주석의 발언 사실까지 알려지면서 대북 압박은 강화되는 분위기입니다.

중국이 북핵 3대 마지노선을 설정했다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중국 동북지역의 핵오염, 북한 난민의 대량 유입, 압록강에서 한·미 군대와 대치 상황은 용납할 수 없다는 겁니다.

외교부의 반응도 미세한 변화 조짐을 보였습니다.

[루캉/중국 외교부 대변인 : 석탄 반환조치와 같이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 책임을 다했으며 줄곧 유엔 결의를 엄격히 이행했습니다.]

한편,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이 준비 완료된 상태라고 분석했고, 뉴욕타임스는 곧 핵실험이 예상된다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중국의 한 유력매체는 북한이 19년 만에 외교위원회를 부활시켰다며 북·미간 전격적인 화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전망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