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선 흥행' 자축·홍보했던 국민의당, 터지는 잇단 의혹

입력 2017-04-10 21: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실제로 국민의당은 첫 경선지에서 대규모 흥행에 성공했다고 자축했었고, 이를 대대적으로 홍보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이런 분위기가 그 다음 경선까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은 이미 나온 바 있습니다. 그러나 인위적인 동원, 그것도 학생들을 동원했다는 점에 대해 명확한 해명이 필요하게 됐습니다.

정치부 이지은 기자와 내용을 좀더 살펴보겠습니다. 이지은 기자, 선관위에서는 학생들이 동원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건 맞는 거죠?

[기자]

예, 원광대에서 경선장까지는 거리가 100km가 넘습니다. 학생들이 이렇게 버스를 대절해서 단체로 경선장에 가는 건 매우 드문 경우입니다.

일부 학생들은 강요에 의해서 갔다고 진술했기 때문에 일단 동원됐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앵커]

누가 동원했느냐, 동원한 측이 돈을 냈느냐에 따라서는 파장이 클 수도 있겠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공직선거법 230조 7항을 보면 경선 투표를 하게 할 목적으로 금품이나 교통 편의 제공을 한 자는 3년 이하 징역 또는 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다고 나와 있습니다.

단순히 교통 편의 제공도 불법인데, 경선 흥행을 위해 단체로 사람을 동원했다는 것이고요. 특히 특정 캠프에서 이같이 했다면 더욱 문제는 커질 수 있습니다.

[앵커]

국민의당은 경선 불법 동원 문제가 이전에도 얘기가 나오지 않았습니까.

[기자]

네. 역시 광주 경선인데요. 렌터카 차량 17대와 운전기사 등을 동원해 주민 130여 명에게 투표소까지 교통 편의를 제공한 2명을 선관위가 검찰에 고발한 겁니다.

[앵커]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인데, 취재 결과 국민의당 당직자들로 드러났죠?

[기자]

네. 국민의당 광주시당 직능국장 국모씨와 최모씨인데요. 두 사람은 각각 광주 서구갑 지역위원회의 조직국장과 동협의회 회장을 지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서구갑은 안철수 후보의 비서실장을 지냈고 현재는 안철수 캠프의 국민참여본부장을 맡고 있는 송기석 의원 지역구였습니다.

송 의원은 이 일을 전혀 몰랐고 개인의 공명심이었던 것으로 안다고 해명했습니다.

[앵커]

부산에서도 버스를 대절한 건이 있었죠?

[기자]

네. 국민의당 부산 경선은 지난달 28일에 치러졌죠. 한 남성이 버스를 빌려 부산 강서구 지역 주민을 데리고 투표장에 갔습니다. 이후 도시락을 먹었는데요.

선관위가 역시 같은 혐의로 검찰 고발했는데요. 오늘 취재해보니 이 남성은 국민의당 당원이었습니다.

[앵커]

민주당도 경우는 좀 다르지만 캠프 행사에 학생들이 동원된 사례가 있었죠?

[기자]

네. 경선 과정에서 투표에 강제로 동원된 건은 아니어서 경중의 차이는 있을 수 있는데요. 선관위가 우석대의 한 학과 교수 등이 지난달 중순, 문재인 후보의 지지모임 출범식에 학과생 170여명을 참석시킨 의혹에 대해 조사했습니다.

그리고 검찰에 고발했는데요. 음식물을 제공했고 영화 관람을 하게 한 혐의였습니다. 문 후보 측은 "캠프와 상관 없는 개인의 일탈"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앵커]

양쪽이 모두 캠프하고는 상관없다고 얘기하고 있는데, 좀 더 조사해봐야 하는 상황인 것 같습니다. 이지은 기자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