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보수 표심 잡기' 신경전 가열되는 국민의당 vs 한국당

입력 2017-04-07 20: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보수 지지층을 놓고 홍준표-안철수, 두 후보간 신경전도 거세지고 있습니다. 안 후보 측은 홍준표를 뽑으면 문재인이 된다고 주장했고, 홍 후보 측은 안철수는 박지원의 허수아비에 불과하다고 공격했습니다.

송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어제(6일)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입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를 찍으면 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당선된다고 주장했습니다.

보수층의 전략적 투표를 유도하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홍 후보는 당장 반발했습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어제) : 안철수 찍으면 박지원 씨가 상왕이 된다. 안철수는 허수아비고…]

아직 경남도지사 직을 사퇴하지 않아 움직임에 제약이 많은 홍준표 후보를 대신해 당이 더 적극적으로 나섰습니다.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박지원 아바타 안철수를 대통령 만들 수 있겠습니까, 여러분?]

안 후보에게 옮겨간 보수층 표심을 되돌리려는 전략이라는 분석입니다.

국민의당은 추가 반박은 하지 않았습니다. 자유한국당 공세에는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김경진/국민의당 선대위 대변인 : 홍준표 후보의 입은 워낙 거칠어서 저희들이 대꾸할 가치조차 못 느끼는 발언들이고요.]

문재인-안철수 구도를 선명하게 하는데 한국당과의 대립구도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판단으로 풀이됩니다.

대신 오늘 안 후보는 군부대를 방문해 안보 이미지 굳히기에 나섰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