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세월호, 1080일 만의 '슬픈 귀환'…거치 작업은 언제?

입력 2017-03-31 20:46 수정 2017-03-31 22: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치소에 들어가고 두 시간 정도 지난 오늘(31일) 오전 7시, 세월호는 마지막 항해를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참사 1080일 만에 목포신항에 도착했습니다. 이제 미수습자 수색, 그리고 진상 규명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럼 먼저, 목포신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보죠.

김태영 기자! 김 기자 뒤로 세월호 선체가 보이는데요. 늦은 시간인데도 인력들이 꽤 움직이고 있는데, 어떤 작업을 하는 거죠?

[기자]

세월호를 실은 운반선 주변에 조명이 설치돼 날이 저문 지금도 세월호가 잘 보이는데요. 그 주변으로 작업 인력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습니다.

지금은 선체 상태를 점검하면서, 자연 배수가 끝나기를 기다리는 중입니다.

[앵커]

오늘 세월호가 육지에 아주 가깝게 접안이 됐는데요. 김 기자도 현장에서 선체를 직접 봤습니까, 상태가 어떤가요?

[기자]

부두 쪽을 향한 바닥을 먼저 보시면요. 곳곳이 긁혀 있고 페인트도 벗겨졌습니다.

배 뒷부분과 좌현 쪽 선체 구조물 중 일부는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파손돼 있고요.

전체적으로 부식도 상당히 진행된 것으로 보입니다.

아무래도 바닷속에 오랜 기간 잠겨있다가 수면 위로 올라와 공기와 맞닿으면서 부식 속도가 점차 빨라지는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김 기자 말대로라면, 최대한 빨리 선체를 육상으로 옮겨서 수색이나 조사를 해야 할 텐데, 거치 작업은 언제 시작되죠?

[기자]

먼저 선체 안에 남은 바닷물과 펄을 제거해야 합니다.

육상으로 안전하게 옮기기 위해선 현재 무게에서 최소 1000t은 줄여야 한다는 게 해양수산부의 설명입니다.

이 작업이 끝나면 현재 부두와 수평으로 놓여 있는 운반선이 다시 수직 방향이 되도록 접안을 다시 접안해야 합니다.

선체를 옮길 모듈 트랜스포터를 배 아래 수직으로 깔린 거치대 사이로 넣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특히 육상 거치 작업과 관련해선 운반선과 부두의 높낮이를 맞추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파도가 잦아드는 다음달 4일 소조기 쯤 이 작업이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모듈 트랜스포터가 들어가려면 그만한 공간이 필요하잖아요? 그런데 지금 세월호 아래에 펄이 가득 차있지 않나요?

[기자]

맞습니다. 모듈 트랜스포터의 진입을 위해서뿐 아니라 유실을 막기 위해서도 펄 정리는 우선적으로 있어야 합니다.

앞서 배수 과정에서 흘러나온 펄에서 동물뼈가 발견된 만큼 유실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전문가들은 펄을 일일이 체로 걸러 확인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