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송인서적, 법정관리 이후 매각…인터파크 50억에 인수

입력 2017-03-28 18: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송인서적, 법정관리 이후 매각…인터파크 50억에 인수


송인서적, 법정관리 이후 매각…인터파크 50억에 인수


송인서적, 법정관리 이후 매각…인터파크 50억에 인수


올해 초 최종 부도처리된 서적 도매상인 송인서적이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를 받은 뒤 매각하는 것으로 가닥이 잡혔다.

법정관리 인가 전제 등 조건부 인수확약서를 낸 인터파크는 28일 오후 동교동 가톨릭청년회관에서 열린 송인서적 출판사 채권단 전체 회의에서 인수 의사를 공식화했다.

송인서적의 지분 55%를 50억원에 인수, 경영권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 중 40억원은 채무탕감용, 10억원은 경영 자금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1400여개 피해 출판사들의 위임을 받은 송인서적 출판사 채권단(단장 장인형 도서출판 틔움 대표)은 송인서적 실사결과 연간매출 규모가 500억원대이며 매출이익률이 12%에 달하고 있어 채무탕감과 경영개선을 통해 자체 회생시키거나 인수희망기업에 매각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봤다.

인터넷서점을 운영하고 있는 인터파크는 이날 송인서적 인수가 출판계와의 시너지로 발전할 수 있다는 기대를 드러냈다.

물류와 IT시스템 낙후 등을 송인서적의 부도원인으로 짚은 인터파크는 자사 회원 2600만명을 기반으로 지역 독립서점과 출판사를 네트워크로 연결해 선순환 구조를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지역서점의 통합판매정보시스템(POS·point of sales)이 구축에 힘써 도매거래의 투명성을 높이는 데도 힘쓰겠다는 계획이다.

송인서적 출판사 채권단에 속한 출판사의 3분의 2이상이 동의할 경우 송인서적은 회생 절차를 본격적으로 밟고, 인터파크는 본격적인 인수를 추진하게 된다.

송인서적 매각 과정에서 일부 출판사는 어음의 일부만 받을 수 있어 손해가 크다. 그러나 청산 절차를 밟게 되면 이마저도 받을 수 없는 상황이라 출판업계는 채권단이 법정관리 이후 매각에 동의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의결 결과는 이르면 다음 주중 의결 나올 것으로 보인다. 다만 매각이 완료되기까지는 3~4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돼, 그간 출판사들은 보릿고개를 견뎌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채권단 대표자 회의는 금융채권단 합의를 통한 워크아웃을 가장 빠른 업무재개 방법으로 판단, 주채권은행이 요구하는 사항을 하나씩 이행한 후 워크아웃을 신청했다. 그러나 주채권은행 등의 반대로 워크아웃이 무산됐었다.

이에 따라 대표자 회의는 출판계 양대 단체인 대한출판문화협회, 한국출판인회의와의 협의를 거쳐 법원의 기업회생을 통한 매각 작업에 착수하기로 의견을 모았었다.

다만 법원의 판단에 의해 법정관리마저 무산된다면 송인서적은 청산수순을 밟아야 한다. 이 경우 피해를 입은 2000여 출판사는 송인서적에 묶인 어음 100여억원, 출판사잔고 240억원 외에도 지역 서점에 남겨진 142여억원의 잔고를 회수하지 못하게 된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