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3월 23일 (목) 뉴스룸 다시보기

입력 2017-03-23 21: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것이 세월호의 마지막이 아니라 세월호의 시작이다"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의 말씀으로 오늘 뉴스룸을 시작합니다. 진도 앞, 깊은 바다 밑에 있던 세월호가 오늘 새벽 3시 45분쯤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침몰한 지 1073일째 날입니다.

맹골수도, 조류와 파도가 맹렬하다는 그 바다 밑에서 배는 찢어지고 녹슬었습니다. 인양 방식을 이리저리 바꾸는 사이 선체 곳곳은 구멍이 뚫리고 잘려나갔습니다. 수학여행 가던 아이들이 웃으며 탔던 그 배는 이제 시커먼 흉물로 변해 우리 앞에 나타났습니다.

이 배엔 아직도 내리지 못한 미수습자 9명이 있습니다. 미수습자 가족들은 "저 아수라장 속에 내 아이가 있다"며 서럽게 울었습니다. 이 9명이 가족들 품에 돌아가려면 아직도 여러 가지 난관과 고비를 넘어야 합니다.

관련기사

오늘의 주요뉴스 [3월 23일 뉴스룸] 손석희 앵커의 오프닝 [영상구성] 간절했던 이 순간…상처 입은 세월호 올라오다 세월호, 오후 5시 수면 위 8.5m 올라와…막바지 작업중 곳곳 126개 구멍 뚫린 '만신창이' 세월호…유실 우려 '간섭' 현상으로 한차례 중단…긴박했던 인양 작업 처참한 모습에 또다시 절규…"선체와 함께 올라와 주길" 반잠수식 선박에 올려 목포로…만만찮은 '옮겨 싣기' 미수습자 수색이 핵심…목포 신항 도착 뒤 향후 절차는? "객실만 떼어내 vs 증거인멸"…선체 절단 '엇갈린 시선' [인터뷰] "세월호 절단 시 화물 쏟아져…사건현장 보존 중요" 검찰, 늦어도 내주 초 박 전 대통령 구속영장 가능성 박 전 대통령 영장 청구된다면…'뇌물 혐의' 적용 유력 예고된 인양, 지연된 조사계획…'세월호 진실' 은폐 정황 왜 이렇게 오래 걸렸나…'인양 방식 혼선' 정부 책임론 "세월호, 정무적 판단 필요"…참사를 정치로 따진 청와대 3년 전 세월호 참사, 여전한 '3대 의혹'…쟁점은? 법원 "세월호 의인 교사들, 순직군경 수준 예우 해야" 동거차도의 유가족, 긴장된 모니터링 "손상없이 올라오길" 수학여행비 걱정하던 착한 딸…미수습자 9명, 그들은 칼바람 부는 팽목항 컨테이너에서 '3년' 버텨낸 힘은… 세월호에서의 마지막 기록들…'아이들이 보내온 편지' 가라앉는 배에서 던져진 아이들의 질문…진실도 드러날까 [인터뷰] "수색작업 어려웠던 선미쪽, 미수습자 있을 가능성도" 선관위, '문재인 비방글' 신연희 강남구청장 검찰 고발 런던서 '차량 돌진' 소프트타깃 테러…한국인 5명도 부상 대우조선에 또 혈세 2조9000억…주먹구구식 지원 되풀이 민주당 경선, 개표결과 유출 파문…'예고된 사고' 반응도 고리원전, 유해물질 소포제 무단방류…"물질하다 코피가" 세월호 여전히 수면 위 8.5m…해수부 "난간 등 제거 중" 월드컵 본선 진출 분수령 될 '한·중전'…"홈 텃세 뚫는다" 클로징 (BGM : 사랑하는 그대여 - 세월호 희생자 이다운 곡)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