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선 여론조사] 문재인 독주…안희정·안철수 상승세

입력 2017-03-22 22:52 수정 2017-03-23 00: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대선이 이제 48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JTBC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3차 여론조사 결과를 지금부터 알려드리겠습니다.

정치부 안지현 기자 나와있습니다. 전체 지지율 순위에서 큰 변화는 없는 것 같은데 그래도 후보간 의미있는 퍼센티지 이동이 있었죠?

[기자]

큰 변화는 전체적으로 없었는데요. 이번주에도 1위 문재인 전 대표가 2위 안희정 후보보다 10%P 이상 차이를 유지하면서 독주 체제를 이어갔습니다.

지난주 저희 JTBC가 실시한 조사와 비교를 해보면 문 전 대표는 소폭 하락해 이번주 28.4%를 기록했습니다.

안희정 지사는 3.1%P 올랐고, 3위 안철수 전 대표도 상승세를 보이면서 10%대로 올라섰습니다.

이재명 시장은 8.5%, 그리고 홍준표 지사는 5.9%를 기록했습니다.

그런데 지난주 조사에는 황교안 대행이 포함돼있었기 때문에 홍 지사가 상승세냐는 좀 더 두고봐야 할 것 같습니다.

[앵커]

문재인 전 대표는 물론 2위와 격차는 여전히 크지만 다소 좁혀졌군요.

[기자]

네, 문 전 대표의 지지율은 다른 지역에서는 큰 차이가 없었는데요. 호남 지역에서 큰 폭으로 하락수를 보였습니다.

물론 여론조사 결과를 호남으로만 국한하면 표본 수는 그만큼 작아지는데요. 호남 지역에서 문 전 대표의 지지율은 36.2%로 전주 대비 11.7%p 하락했습니다.

반면, 안철수 전 대표와 안희정 지사는 올랐는데요.

2위 안 전 대표는 7.8%p 오른 18.3%를 기록했고, 그 뒤로 안희정 지사는 5.3%p 상승해 두자릿 수인 14.8%를 기록했습니다.

아무래도 지난주 문 전 대표의 전두환 표창 발언으로 안희정 지사측과 안철수 전 대표 측이 공격했던 게 영향을 준걸로 보입니다.

[앵커]

'반란군의 우두머리'였던 발언도 했는데 빠진 채 알려졌다고 서운함과 비판을 전해주신 분도 많이 계십니다. 그런 것은 조금 주의해야 되지 않나 생각되는데요. 어찌됐든 그로 인해 정치적 논란이 계속되다 보니까 호남 지역에서 좀 빠진 것이 아니냐고 볼 수는 있을 것 같습니다. 나중에 여러 가지 얘기가 나왔죠. 본인에 대한 오히려 모독이라고 문재인 전 대표가 했었고, 내가 전두환 씨에게 잡혀갔던 사람이 아니냐는 얘기까지 나온 바가 있습니다. 여러 당을 볼 때 민주당이 당내 경선이 가장 치열한 상황인 것은 맞는 것 같습니다. 민주당 내 상황을 볼까요. 민주당 지지층 내에서는 지지율은 어떻게 나왔습니까?

[기자]

네, 민주당의 경선 주자들만 놓고 지지율을 물었더니, 경선에 이미 참여했단 응답자 가운데 54.7%가 문 전 대표를 지지한다고 답했습니다.

안 지사는 24.7%, 이재명 시장은 18% 였습니다.

좀 더 표본이 큰 민주당 지지층 가운데서도 문재인 전 대표가 59.6%로 과반을 기록해 두 경우 모두 결선 없이 문 전 대표가 승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앵커]

일단 당내 경선을 보면 전체 조사에서보다는 문재인 전 대표가 앞서가는 폭이 훨씬 크다는 거군요. 다자 가상대결 결과는 어떻습니까? 경선이 끝난 다음에.

[기자]

네, 문재인-안희정 두 사람 가운데 누가 돼도 다른 당 후보에 크게 앞서는 걸로 나타났습니다.

먼저 문재인 전 대표가 후보가 될 경우에는 39.3%로 2위와는 20%p 가까운 차이로 1위를 하는 것으로 나왔습니다. 안희정 지사일 경우에는 41.5%로 승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이재명 시장의 경우는 28.9%로 안철수 전 대표와 오차범위 내로 접전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앵커]

네, 국민의당도 경선이 곧 시작이 되는데 지지율은 어떻게 나옵니까.

[기자]

안철수 후보가 압도적으로 승리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특히 국민의 당 지지층으로 국한해보면 안 후보 지지율이 84.1%로 크게 앞서는 걸로 나타났습니다.

[앵커]

굉장히 압도적이군요. 계속 그렇게 되면 경선 흥행 걱정이 되겠군요, 너무 일방적이니까. 또 주목할 만한 수치가 있나요?

[기자]

정의당의 심상정 후보입니다.

앞서 보셨던 가상 5자 대결에서, 이 경우는 안희정 지사가 후보가 될 경우인데요. 보시는 것처럼 심상정 후보가 9.8%까지 기록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경우 바른정당의 유승민 의원뿐 아니라 자유한국당 홍준표 지사보다 앞서는 것으로 나옵니다.

[앵커]

네, 그렇군요. 심상정 대표 같은 경우라면 후보라고 불러야겠습니다만. 그동안 언론이 너무 안다뤄준 측면이 있다고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었는데 지금은 많이 다뤄지는 측면도 있고. 그래서 지금 영향을 받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안지현 기자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