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정농단 정점' 박 전 대통령 구속되나…검찰 선택은?

입력 2017-03-22 08:15 수정 2017-03-22 08: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전해드린대로 이제 남은 문제는 박 전 대통령의 신병처리, 구속영장을 청구할지 여부에 대한 검찰의 판단입니다. 박 전 대통령 측이 검찰 조사를 준비하면서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했던 것도 이 부분에 상당히 신경을 쓴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이재승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어제(21일) 조사 내용을 면밀하게 검토한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검찰 내부에는 청구 가능성이 높다는 분위기입니다.

가장 큰 이유로 이미 구속된 다른 국정농단 피의자들과의 형평성입니다.

뇌물수수 등 13가지 혐의를 받고 있는 핵심 피의자인데다 구속된 사람만 이미 20여 명에 달합니다.

또 다른 청구 사유로 증거인멸 가능성입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대응 문건 등 박 전 대통령의 지시로 이뤄진 걸로 보이는 증거인멸 정황이 상당 부분 드러난 상황입니다.

여기에 조사 태도, 그러니까 수사에 순순히 협조하거나 명확한 사실관계를 얼마나 부인하느냐 등이 고려됩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탄핵 이후 "검찰 수사에 순순히 협조하겠다"면서 태도를 바꿨습니다.

혐의를 지속해서 부인할수록 오히려 영장 청구의 명분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사실 관계가 명백한데도 검찰 조사를 "정치적 필요에 의한 것"이라며 비난하고 불응했던 전두환 전 대통령이 하루 만에 구속된 전례도 있습니다.

검찰은 늦어도 다음달 초에는 박 전 대통령 수사를 마무리지을 계획이기 때문에 영장을 청구한다면 이번 주말이나 다음주 초가 될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