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틸러슨 미 국무, 순방 종착역…왕이 외교부장과 북핵 논의

입력 2017-03-18 21:02

성주선 사드 반대 촛불, 우리 정부는 '무대책'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성주선 사드 반대 촛불, 우리 정부는 '무대책'

[앵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오늘(18일), 중국에 도착했습니다. 이번 한·중·일 순방에서 종착역이죠. 베이징에 가자마자 틸러슨 장관은 왕이 외교부장과 회담을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북핵 위협을 다시 강조했다고 틸러슨은 밝혔는데요. 북핵 논의와 함께 사드 담판도 이뤄졌습니다. 마침 오늘 사드가 배치될 경북 성주에선 촛불집회가 열렸습니다. 정작, 우리 정부는 아무런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럼 먼저 미국과 중국의 회담 소식부터 신경진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기자]

트럼프 행정부 출범후 중국을 방문한 첫 장관급 인사인 틸러슨 국무장관은 회담에 앞서 양국간 시각의 차이를 강조했습니다.

[렉스 틸러슨/미국 국무장관 : 상호 이익 분야를 탐색할 기회가 많다는 점을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동시에 양국 사이에는 (관점의) 차이와 협력을 넓혀야 할 분야도 많습니다.]

이날 회담의 핵심 의제는 북핵이었습니다.

왕이 부장은 북한의 핵활동과 한미의 군사훈련을 중지하는 '이중임시중지' 제안을 제기했고 틸러슨 국무장관은 북한과 업무 왕래가 있었던 중국은행에 대한 세컨더리 보이콧을 경고한 것으로 알려집니다.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양국 장관은 "사드와 북핵문제를 논의했다"며 "북한이 더 좋은 선택을 하도록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중국 매체들은 틸러슨 장관의 "전략적 인내는 끝났다"는 전날 한국에서의 발언을 '참을성'으로 번역하는 등 미국의 선제 공격 옵션을 언급한데 대해 촉각을 곤두세웠습니다.

한편 조셉 윤 북핵 6자회담의 미국 측 수석대표가 오늘부터 베이징을 방문해 미중사이에 북핵 문제에 대한 빅딜이 이뤄질 가능성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내일 오전 11시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주석을 예방한 뒤 한중일 3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