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쇠기러기 폐사체서 세번째 고병원성 AI…4·19묘지 임시휴장

입력 2017-02-28 00: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쇠기러기 폐사체서 세번째 고병원성 AI…4·19묘지 임시휴장


쇠기러기 폐사체서 세번째 고병원성 AI…4·19묘지 임시휴장


서울시는 최근 국립 4·19 민주묘지에서 발견된 쇠기러기 폐사체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H5N8형)가 최종 검출됐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다음달 3일까지 4·19 민주묘지를 임시 휴장하고, 집중 소독을 실시키로 했다.

서울시내에서 고해 병원성 AI가 최종 확진된 것은 지난달 뿔논병아리와 이달 한강 인근에서 발견된 쇠기러기에 이어 올들어 세 번째다.

이번에 확진 판정을 받은 쇠기러기 폐사체는 지난 24일 오전 묘지 관리소 관리인이 묘역을 순찰하던 중 발견해 국립환경과학원으로 보내졌다.

확진 판정이 나오자 민주묘지에는 임시 휴장 조치가 내려졌다. 담당 구청인 강북구청은 살수차와 분무 소독기를 지원해 묘역 주요 참배로를 소독하고, 묘지 관리소에서도 자체 물청소와 소독을 병행한다.

재개장 여부는 향후 야생조류의 AI 발생 상황 등을 고려해 민주묘지 관리소에서 결정한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의 AI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민주묘지 반경 10㎞ 이내는 '야생조수류 예찰지역'으로 지정된다. 예찰지역에는 강북과 성북, 노원, 도봉 등 11개 서울시 자치구와 고양과 구리, 남양주, 양주, 의정부 등 경기 북부 지역 일부가 포함된다. 해당지역 내 가금시설 22곳의 닭 256마리 등 가금류 268마리의 반·출입과 가축분뇨, 깔짚 등의 이동이 제한된다.

철새의 북상이 예상되는 가운데 시는 모든 자치구와 야생조류 서식지 관리부서에 야생조류 폐사체 순찰과 발생 시 소독 조치 등 초동 방역을 강화토록 했다.

한강 생태공원 등 야생조류 서식지에 대한 '시민 출입 제한'을 유지하고 분변 모니터링을 계속한다. 27일 현재까지 비둘기 서식지 포함 철새도래지의 분변 2650점에선 모두 AI 음성 판정이 나왔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시민들이 과하게 불안해할 필요는 없지만 철새 북상이 예정된 만큼 철저한 안전을 위해 야생조류 서식지 방문을 자제하고, 외출 후 손씻기 등 개인위생을 지키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