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종, '장시호 영재센터' 지원금 늦어지자 질책했다"

입력 2017-02-10 13:08

GKL재단 이사장, 최순실씨 등 재판서 증언

"사장이 2억원 후원 지시했고 두차례 송금"

"후원지시 윗선은 김 전 차관이었다" 답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GKL재단 이사장, 최순실씨 등 재판서 증언

"사장이 2억원 후원 지시했고 두차례 송금"

"후원지시 윗선은 김 전 차관이었다" 답변

"김종, '장시호 영재센터' 지원금 늦어지자 질책했다"


김종(56)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최순실(61)씨와 장시호(38)씨가 관여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후원금 지원을 지시했다고 그랜드코리아레저(GKL) 재단 이사장이 법정에서 증언했다. GKL은 문체부 산하 공기업이다.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최씨 등의 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이덕주(70) GKL 사회공헌재단 이사장은 "지난해 1월 이기우 GKL 대표가 '위에서 영재센터 지원을 해달라'는 요청이 있었다고 말했다"고 진술했다.

이 이사장은 "당시에 'BH', 즉 청와대일 수도 있고 문체부일 수도 있는데 지원 규모상 문체부에서 나섰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후 이 이사장은 이 사장에게 영재센터 전무이사인 스케이트 국가대표 출신 이규혁씨의 연락처를 받아 통화했고 이씨는 재단 실무진과 두차례 협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GKL 사회공헌재단은 지난해 4월 영재센터에 2억원 중 5000만원을 주고 두달 후 1억5000만원을 지급했다.

검찰은 "이 이사장은 이 사장이 1억5000만원 추가집행에 대해 '위에서 왜 돈을 빨리 안 주냐며 질책성 통보를 받았다'고 진술했다"며 "의아스럽게 느꼈고 내심 무거운 압박을 받았다고 검찰에서 밝혔다"고 강조했다.

이 이사장은 "솔직히 영재센터를 지원해야 한다는 강제적인 느낌을 받았다"며 "이후 문체부라는 얘기도 있어서 이 사장에게 누구로부터 요청을 받았냐고 물었는데 김 전 차관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1억5000만원을 지급할 당시 이 사장과 김 전 차관의 문자도 제시했다. 이 사장이 김 전 차관에게 보낸 문자에는 '차관님 빙상영재건 그다음날 조치완료했습니다'라고 돼있다. 돈은 문자를 보낸 다음날 입금됐다.

이 이사장은 "이 사장이 특정 사업 지원을 말하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며 "(영재센터 후원을) 이야기할 때 미안해하면서 말했다"고 덧붙였다.

GKL은 당초 지원하려던 소외계층 아동·청소년 대상 스키캠프 사업이 취소되면서 해당 지원금으로 영재센터를 후원했다고 밝혔다. 이 이사장은 검찰 조사에서 "오비이락과 같은 경우"라고 이를 표현했다.

이 이사장은 "스키캠프 사업 추진이 어렵다고 한 차에 문체부로부터 사업 지원 요청이 들어온 것"이라며 "마침 빙상종목으로 사업도 비슷했고 스키캠프 지원 예산 2억원으로 영재센터를 지원했다"고 말했다.

GKL이 문체부의 영향력 하에 있는 상황도 인정했다. 검찰이 "GKL과 사회공헌재단, 문체부서 이사후보를 선임하지만 실제로 문체부가 정한다고 해도 무방하다"며 "이 사장이 GKL사회공헌재단 이사장을 김 전 차관에게 보고한 사실을 인정했다"고 묻자, 이 이사장은 "사실이다. 알고 있다"고 답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