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헌재 "본론만 얘기하라"…대통령 측 '시간 끌기' 제동

입력 2017-02-10 07: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9일) 증인 신문에서 헌법재판관들은 반복된 질문을 하거나 엉뚱한 질문을 하는 대통령 대리인단에 '본론만 얘기하라'고 주의를 줬습니다. 시간 끌기를 노골적으로 지적한 것이죠. 그런데 이 와중에 대통령 측이 잠적한 안봉근 전 비서관을 신문하겠다고 해 헌재가 날짜를 잡았는데 정작 안 전 비서관은 출석하지 않겠다고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원석 기자입니다.

[기자]

대통령 측 대리인은 조성민 전 더블루K 대표를 신문하면서 검찰 수사 자료를 읽는 수준의 질문을 반복했습니다.

그러자, 불필요한 질문을 그만하고 본론으로 들어가라는 헌재 재판관들의 지적이 나왔습니다.

이정미 헌재 소장 권한대행은 "질문을 이해하지 못하겠다"라고도 했습니다.

대통령 측 이상용 변호사는 조 전 대표에게 "직원 급여를 더블루K 법인카드로 결제한 거 아니냐"고 물었습니다.

조 전 대표가 황당한 표정을 짓자, 강일원 재판관이 "급여가 어떻게 법인카드에서 나갑니까"라고 면박을 주기도 했습니다.

대통령 측은 출석을 거부한 안봉근 전 비서관을 증언대에 세우겠다고 자신했습니다.

이에 따라 헌재도 다음 주 화요일 14일에 신문 기일을 추가로 잡았습니다.

하지만 안 전 비서관은 자신의 변호사에게 헌재에 증인으로 출석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증인 출석 요구서도 전달되지 않은 데다, 직접 연락이 닿지 않았는데도 대통령 측이 출석이 가능할 것처럼 말한 것에 대해 이것 역시 시간 끌기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한편 헌재는 이번 기일에도 출석하지 않은 고영태, 류상영 씨에 대한 증인 채택을 직권 취소하고 앞으로도 안 나오는 사람에 대한 재소환은 없다고 못 박았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