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통령 측, 탄핵 심판 늦추기 '총력전'…남은 카드는?

입력 2017-02-09 08: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금부터는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소식 전해드리겠습니다. 어제(8일) 헌법재판소가 증인신문 일정을 확정하면서 탄핵 결정은 이정미 헌법재판관의 퇴임 직전인 3월 둘째주에 나올 가능성이 커졌는데요. 그러나 이마저도 불확실한 것이 대통령 측이 어떻게든 심판을 지연시키려는 모든 방법을 동원하려 하기 때문입니다.

먼저 박병현 기자가 대리인단이 쓸 수 있는 카드들을 정리해드리겠습니다.

[기자]

대통령 대리인단이 탄핵 심판 시간표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방법은 세 가지입니다.

먼저 추가로 증인 신청을 하는 방법입니다.

헌재는 다음주 두 차례 변론기일을 엽니다.

이중 14일엔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 16일엔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 등을 증인으로 불러 신문합니다.

하지만 대통령 대리인단은 다음 주 이후 또 한 차례 추가 증인 신청을 검토하고 있는 걸로 알려졌습니다.

이미 핵심증인에 대한 신문은 끝났지만, '시간끌기 전략'으로 더 신청할 수 있다는 겁니다.

두 번째로 대리인단이 일괄 사퇴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추가 증인 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한꺼번에 그만둘 수 있다는 건데, 이 경우 바로 새 대리인단을 꾸린다고 해도 기록 검토 등을 이유로 재판부에 시간을 요구할 수 있습니다.

게다가 새 대리인단을 선임하지 않을 때는 대리인단 없이 심판이 가능한지 자체가 논란이 될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박 대통령이 헌재에 직접 출석하겠다고 뒤늦게 나서는 방안도 거론됩니다.

헌재가 최종 변론 일정을 잡으면 대통령 출석 의사를 밝힘으로써 그 일정을 한 차례 더 늦출 수 있다는 겁니다.

실제로 대리인단 소속 이중환 변호사는 대통령 출석 가능성과 관련해 "최종 변론기일이 정해지면 결정할 것"이라면서 여지를 남겼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