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2월 탄핵 무산…"시간끌기 안돼" vs "문재인, 촛불 분노 유도"

입력 2017-02-08 16: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2월 탄핵 무산…"시간끌기 안돼" vs "문재인, 촛불 분노 유도"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측 추가증인 채택으로 2월 탄핵 결정이 사실상 무산된 데 대해 바른정당은 8일 "대통령과 법률대리인단은 국민을 우롱하는 탄핵심판 시 간끌기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반면 새누리당은 헌재의 조속한 심판을 촉구하며 '촛불 혁명'을 언급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날을 세웠다.

장제원 바른정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대통령과 법률대리인단의 탄핵심판 시간 끌기가 도를 넘고 있다. 계속되는 증인 폭탄에 국민들의 실망과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며 "국민을 우롱하는 탄핵심판 시간 끌기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장 대변인은 "증거와 논리가 아닌 여론전과 시간 끌기로 국민을 분열시키지 말라. 국가 혼란을 부추기는 행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헌재는 신속한 재판 의지를 수차례 밝혔지만 대통령 측의 무더기 증인신청에 대한 일부 수용과 일부 증인의 불출석으로 재판이 지연됐고 결국 2월 내 탄핵심판 결정은 불가능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헌재의 결정은 공정성을 위한 선택으로 이해되지만 결과적으로 국민들의 불안과 우려를 달래지는 못했다"며 "헌재에 바란다. 탄핵정국이 서둘러 종식되고 국정이 정상화되길 원하는 국민들의 간절한 바람을 외면하지 말라"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받아들여진 증인들이 출석하지 않으면 증인신문을 즉각 종결해야 한다. 증인 추가 신청은 결코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며 "최후변론일정을 서둘러 잡아야 한다. 계속되는 법률대리인단의 시간 끌기는 단호히 거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김성원 새누리당 대변인은 "민주당은 탄핵정국 선동을 위해 대보름일 촛불을 기점으로 조기 탄핵과 특검 연장을 촉구하는 총력 투쟁에 나서겠다고 한다"며 "탄핵선동 정치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문 전 대표는 이날 SNS를 통해 "박 대통령은 헌법유린 국정농단도 모자라 헌재를 무력화하려는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며 "빛이 어둠을 이기는 위대한 촛불혁명이 끝내 승리하는 역사를 만들어 달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국민들은 정말 숨쉬기 힘들 만큼 어려운 상황인데 민주당은 그저 대권 욕심에 대한민국의 안정을 해치는 행동에만 열중하고 있다"며 "문 전 대표도 그저 자신에게 쏟아질 검증의 화살을 피하기 위해 촛불의 분노를 유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제 역할을 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정치권에서 안정적인 국가운영을 위해 중심을 잡아야 한다"며 "차분하게 헌재의 판결을 기다리고 국민이 동요하지 않게 정부가 본연의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독려하는 것이 정치권이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민주당은 이 어려운 국가 난제를 풀어가 달라는 것이 국민의 열망임을 잊지 말고, 지금의 분노 정치, 선동정치 같은 삼류 구태정치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