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노골적 심판지연 전략…'대통령 출석 카드'도 만지작

입력 2017-02-08 07: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보신 것처럼 헌재가 22일까지 추가 기일을 잡아놓으면서 '2월말 3월초'로 관측되던 탄핵심판 선고일이 '3초 3중' 그러니까 3월 초나 중순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그런데 이 마저도 더 늦춰질 변수가 아직 남아 있습니다. 대통령은 다시 증인 신청을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고, 박 대통령 출석 카드까지 거론되고 있습니다.

윤설영 기자입니다.

[기자]

대통령 측 대리인단은 헌재심판 초기부터 무더기 사실조회와 증인신청으로 지연 작전을 펼쳐왔습니다.

헌재가 7명의 증인을 기각했지만 대리인단은 다시 추가 증인 신청 가능성을 밝혔습니다.

[이중환/대통령 대리인단 변호사 : 현재까지는 최대한 절제해서 신청한 것이니까 없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만, 상황에 따라 다르겠죠. 새로운 신청할 사유가 나온다면…]

추가 증인이 받아들여질 가능성은 낮지만 재판부가 이를 검토하는 것만으로도 지연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계산으로 보입니다.

대리인단 측은 또 탄핵심판 당사자인 박 대통령의 헌재 출석 카드도 검토중입니다.

박 대통령이 재판에 나오면 수많은 증인들의 증언을 모두 뒤집어야하는 부담이 있지만 그래도 변론 종결을 늦추는데 가장 효과적인 카드라고 보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대통령의 시간끌기라고 판단될 경우 헌재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