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반기문 사라지자 뜨는 김종인…"지금 얘기할게 없다"

입력 2017-02-07 15: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반기문 사라지자 뜨는 김종인…"지금 얘기할게 없다"


범여권 대선주자였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불출마를 선언하자 여권 일부에서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 영입론이 나오고 있다.

김 전 대표가 민주당을 탈당할 경우 개헌을 고리로 한 제3지대의 중심축이 돼 반문(반 문재인) 세력을 결집시킬 수도 있지 않느냐는 기대감에서다.

새누리당에서는 반 전 총장이 전격 불출마를 선언하자 일부 충청권 의원들이 김 전 대표의 영입론을 거론하고 있다. 바른정당도 최근 김 전 대표와 김황식 전 총리 등과 물밑 접촉을 통해 영입을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김 전 대표가 보수정당의 영입제안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면서 내놓고 '러브콜'을 보내지는 못하고 있다. 바른정당 관계자는 "김 전 대표가 우리 쪽으로 오면 좋긴 하겠지만 구체적으로 추진되는 것은 없다"면서도 "우리도 비문 진영과 함께 가면 좋다는 입장은 맞다"고 밝혔다.

한편 김 전 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바른정당의 영입타진설에 대해 "갈 때 까지들 가봐야 아는 것"이라며 "여기서 얘기할 수 있는 게 없지 않느냐"고 즉답을 피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