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새누리 "특검, 벌써 기한연장? 정치 중립 지켜야"

입력 2017-02-07 16:16

"국민 공분사는 피의자들도 인권 존중해줘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민 공분사는 피의자들도 인권 존중해줘야"

새누리 "특검, 벌써 기한연장? 정치 중립 지켜야"


새누리당은 7일 박영수 특검팀이 수사 기한 연장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데 대해 "벌써부터 기한 연장 운운하는 데 대해 특검의 정치적 중립성을 의심하는 지적이 일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현 시점에서 특검은 남은 기한 동안 특검법에 정해진 수사대상에만 집중해 수사를 전념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정 원내수석대변인은 "최근 특검은 오는 28일까지로 되어 있는 시한의 연장 요청을 검토한다고 밝힌 바 있다"며 "이는 아직 시한이 21일이나 남아 있는 상황을 고려할 때 부적절한 언급"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특검의 수사대상을 무한정으로 확대해서도 안 될 것이다. 특검법에 정해진 수사 대상에만 선택과 집중을 통한 효율적 수사를 진행해야 할 것"이라며 "기한 연장도 이러한 지적에 귀 기울이고 최선을 다한 뒤에 생각해 볼 문제"라고 밝혔다.

그는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주야로 고생하는 특검의 노고에 대해 평가한다. 그러나 최근 특검의 행보와 관련해 '도가 지나친 것 아니냐'는 국민들의 지적을 귀담아 듣고 공정한 수사, '편향되지 않은 수사'를 해줄 것을 촉구한다"며 "그래야만 수사 결과에 대한 정당성이 확보되고 국민의 동의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계속되는 '강압수사' 주장에도 귀 기울여야 한다. 국민적 공분을 사는 피의자들이라 할지라도 그 인권은 존중되어야 할 것"이라며 "부인으로 일관하는 피의자들에 대한 수사상 애로점을 백번 인정한다 할지라도 인권 침해는 용납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