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바른정당, '보수후보 선두' 황 대행 총공세

입력 2017-02-07 10: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바른정당, '보수후보 선두' 황 대행 총공세


바른정당이 연일 보수 후보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을 향해 맹공을 퍼붓고 있다.

이종구 정책위의장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황 대행이 최근 새누리, 언론이 조장하는 대권 놀음에 빠져서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며 "국내외적으로 어려움에 빠진 국민을 위해 대행으로서 일을 제대로 못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김영우 의원도 "지금 대선정국이지만 외교, 안보, 국방 측면에서도 상당한 위기 상황"이라며 "총체적인 난국을 관리해야 할 황 대행이 계속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고 위험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황 대행은 대선 출마에 대해 말할 기회가 있으면 말하겠다고 했는데, 말할 기회라는 것이 그렇게 어려운가. 위기 상황에 국민을 안심시켜야 하지 않나"며 "황 대행의 모든 행보가 대권 행보로 보인다. 말할 기회는, 지금이라도 말하면 기회가 된다"고 강조했다.

당내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은 전날 TV토론회에 출연, "만약 헌재에서 탄핵 인용을 해서 조기 대선이 된다면 검증할 시간이 더 없는데 계속 결정을 안 하고 권한대행 자리에서 끝까지 계산기를 두드리다 나오는 것은 맞지 않다"고 황 대행을 압박했다.

유 의원은 "만약 출마 결심이 있으면 오늘이라도 옷을 벗고 나오는 게 맞다"며 "권한대행의 권한대행을 또 지명하면서 대선에 나오는 게 옳은 건지, 옳지 않은 건지는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