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압수수색 거부한 황 대행…특검, 수사기한 연장 방침

입력 2017-02-07 07: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달 말 끝나는 특검 1차 수사 기한 연장은 일단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 달렸습니다. 특검이 연장을 적극 검토하고 있고, 연장을 신청할 경우 수용 여부는 황 권한대행의 결정사항입니다. 앞서 황 권한대행은 청와대 압수수색에 대한 협조요청은 사실상 거부했습니다.

이호진 기자입니다.

[기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청와대 압수수색 협조 요청을 결국 거부했습니다.

황 권한대행 측은 어제(6일) "청와대 비서실장과 경호실장이 적법 절차에 따라 응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실질적인 거부 의사를 밝혔습니다.

지난 3일 청와대는 군사상· 공무상 비밀에 해당한다며 법원 영장을 발부받은 특검팀의 청와대 압수수색을 막았습니다.

특검팀은 "실질적 자료를 받기 전까진 청와대가 일방적으로 제시하는 임의제출은 받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특검 수사기한을 연장하겠다는 뜻도 처음으로 밝혔습니다.

이규철 특검보는 어제 "14개 수사 진행 상황이 부족하다고 판단돼 수사기간 연장 승인 신청을 긍정적으로 검토해야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습니다.

블랙리스트와 비선의료 등 수사 폭이 당초 예상보다 훨씬 커졌기 때문입니다.

황 대행 측은 수사기간 연장에 대해서도 공식 요청이 오면 검토하겠다고만 했습니다.

불승인에 대비해 더민주는 2월 내 본회의 통과를 목표로 어제 특검 수사기간을 70일에서 120일로 연장하는 내용의 특검법 개정안을 발의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