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고영태 "최순실, 2012년 말 안봉근 만났다" 의미심장 발언

입력 2017-02-06 17:24

"2012년 대선 무렵 청담동 카페서 만나"
안봉근, '崔 모르쇠' 입장과 배치돼 주목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2012년 대선 무렵 청담동 카페서 만나"
안봉근, '崔 모르쇠' 입장과 배치돼 주목

고영태 "최순실, 2012년 말 안봉근 만났다" 의미심장 발언


고영태 "최순실, 2012년 말 안봉근 만났다" 의미심장 발언


고영태(41)씨가 박근혜 대통령이 당선된 2012년 18대 대통령 선거 무렵 최순실(61)씨와 안봉근(51)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이 만났다고 법정에서 증언했다.

이는 최씨의 국정농단 사건을 모른다고 한 것으로 알려진 안 전 비서관의 입장과 배치되는 발언이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최씨와 안 전 수석의 9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고씨는 "최씨는 2012년 말께 청담동 카페에서 안 전 비서관을 만났다"고 밝혔다.

앞서 안 전 비서관은 지난해 검찰 조사에서 "(최씨를) 정윤회씨의 부인으로만 알았다"고 진술하는 등 '모르쇠'로 일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안 전 비서관은 박 대통령이 의원 시절부터 오랜 기간 보좌해왔기 때문에 최씨의 존재나 국정 개입과 관련해 사전에 알았을 것이라는 의심을 샀다.

특히 최씨가 박 대통령 순방일정을 미리 입수하고 의상을 제작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시기에 제2부속비서관으로 근무해 안 전 비서관이 최씨의 청와대 출입을 도왔다는 의혹을 받았다. 하지만 검찰은 안 전 비서관에 대해 청와대 문건 유출과 관련한 뚜렷한 혐의점을 찾지 못한 채 조사를 마쳤다.

최씨도 지난달 16일 헌법재판소 탄핵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안 전 비서관과 정호성 전 비서관을 매주 일요일 관저에서 만났느냐'는 질문에 "(관저에서) 얼굴을 본 적도 없고 갈 만큼 시간도 없었다"며 "외국에 나가있었기 때문에 허위"라고 주장했다.

다만 "안 전 비서관은 (박 대통령) 국회의원 시절 처음 알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문고리 3인방' 중 안 전 비서관과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은 헌재 탄핵심판에 증인으로 채택돼 있다. 당초 지난달 5일 증인신문을 할 예정이었지만 불출석했고 이후 '폐문부재(문이 잠겨 있고 사람이 없음)'로 출석요구서를 전달하지 못하고 있으며 증인으로도 나오지 않고 있다.

안 전 비서관과 이 전 비서관에 대한 증인신문은 오는 14일로 예정돼 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