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특검, 대통령 지시 적힌 '안종범 수첩' 39권 추가 확보

입력 2017-02-06 20:51

이재용 부회장과 세 번째 독대 내용도 담겨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재용 부회장과 세 번째 독대 내용도 담겨

[앵커]

재벌 총수와의 독대에서 '말씀자료'를 보기만 하고, 직접 이야기하지는 않았다는 박 대통령의 주장이 설득력을 잃는 대목이 또 있습니다. 평소 대통령 지시를 고스란히 받아적은 사람이 바로 안종범 전 수석이지요. 특검팀은 최근 안 전 수석의 수첩 39권을 추가로 확보했습니다. 단지 진술이 아닌 물증이 나온 셈입니다. 여기엔 박 대통령이 독대 이후 삼성을 챙겨주라고 말한 내용이 담겨 있었습니다.

심수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영수 특검팀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의 업무용 수첩 39권을 추가로 확보했습니다.

2014년 6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박근혜 대통령이 안 전 수석에게 지시한 내용이 꼼꼼하게 담겨 있었습니다.

특히 지난해 2월 15일 박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세 번째 독대 내용도 새롭게 드러났습니다.

박 대통령이 독대가 끝난 뒤 삼성에 대해 "문화 융성과 스포츠 분야에 관심을 갖고 지원해달라"는 내용을 비롯해 10여개 사항을 안 전 수석에게 직접 구두로 당부했다는 겁니다.

특검팀은 박 대통령이 최순실씨 지원을 직접 강하게 압박한 정황으로 보고 있습니다.

해당 수첩은 안 전 수석의 보좌관 김모씨가 청와대에서 보관하다 특검에 제출했던만큼 청와대 압수수색의 필요성도 강하게 제기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