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안 했다·몰랐다…대통령, 헌재에 '의혹 부인' 의견서

입력 2017-02-05 20: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시청자 여러분 JTBC 뉴스룸입니다. 이번주는 박근혜 대통령의 대면조사가 예정돼 있고 탄핵심판의 결론이 언제 나오느냐 하는 윤곽도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이처럼 이번 사태의 중대 고비를 앞두고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금요일 헌법재판소에 본인의 입장을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JTBC가 그 내용을 단독 취재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기밀유출 지시한 일이 없다', '재단에 관여한 바도 없다', '최순실의 인사개입은 몰랐다' 이렇게 적었습니다. 한때 대통령의 최측근이었던 여러 참모들이 그동안 수없이 했던 진술을 모두 뒤집는 내용입니다.

안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 대리인단이 헌재에 '탄핵소추사유에 대한 피청구인의 입장'이란 의견서를 제출했습니다.

대리인단의 답변서 형식이 아닌 피청구인, 즉 박 대통령의 입장이 헌재에 제출된 건 처음입니다.

의견서에서 박 대통령은 미르·K스포츠재단과 관련해 '직접 관여한 바 없다'는 주장을 반복했습니다.

또 최순실 씨의 인사개입을 몰랐고, 연설문 이외에 기밀은 유출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세월호 참사 당일과 관련해서도 추가 해명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결국, 국회 소추인단이 제출한 탄핵사유를 통째로 부인한 것입니다.

하지만 소추인단은 오는 9일 12차 변론 때 고영태 씨의 입에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더블루K나 K스포츠재단 설립과 운영 과정에 박 대통령이 어떻게 관여했는지를 증언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증인이기 때문입니다.

그동안 잠적했던 고 씨는 내일 최씨의 형사재판에 출석할 예정이어서 오는 9일 헌재 출석 가능성도 커진 상황입니다.

7일 11차 변론 때 증인으로 나오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증언에도 관심이 쏠립니다.

김 전 실장은 2014년 정윤회 문건 파문 때 검찰 수사와 언론보도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김 전 실장이 이 과정에 박 대통령도 연루됐다고 증언할 경우, 역시 국회가 낸 탄핵사유에 해당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