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묵묵부답 황교안…특검, '청와대 압수수색' 재시도 검토

입력 2017-02-05 12:15

특검, 이번주 우병우 직권남용 혐의 소환조사 할 듯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특검, 이번주 우병우 직권남용 혐의 소환조사 할 듯

[앵커]

청와대 직접 압수수색에 실패한 특검은 주말 내내 대응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대면조사와 우병우 전 수석 소환 시점이 다가오면서 오늘(5일)도 분주한 분위기라고 하는데요, 특검 사무실을 연결해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박민규 기자, 특검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압수수색 협조 요청을 했죠. 어떻게 되고 있습니까?

[기자]

아직 황 권한대행의 답을 받지 못했습니다.

특검은 그제 청와대에서 철수한 뒤 즉시 황 권한대행 측에 공문을 보냈습니다.

청와대가 압수수색을 거부한 이유, 그러니까 군사기밀시설이고 내부에 공무상 비밀 자료가 많다는 걸 납득할 수 없으니 판단을 좀 해달라는 내용이었습니다.

황 권한대행은 여기에 대해 공식 답변을 내놓진 않았지만, 청와대 판단이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취지의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힌 상태입니다.

[앵커]

황 권한대행이 압수수색을 승인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분석이 나오는데 특검의 계획은 뭡니까?

[기자]

이번주 후반 박 대통령 대면조사를 앞두고 있는 만큼, 주초에는 압수수색을 다시 집행할지 결정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우선 황 권한대행 측의 공식 답변을 기다리면서, 직접 진입하는 압수수색을 다시 시도할지 아니면 필요한 자료 목록을 청와대에 넘기고 이걸 건네받는 '임의제출' 방식으로 진행할지 검토 중인데요.

과연 임의제출로 자료를 충분히 받을 수 있겠느냐, 우리가 임의제출을 거부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강경한 입장도 특검 내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그만큼 청와대 측에 주도권을 빼앗기지 않겠다는 의지로 풀이됩니다.

[앵커]

이번주에는 우병우 전 수석 조사도 이뤄질 수 있다고 들었습니다. 준비 어떻게 되고 있습니까?

[기자]

우선 특검은 우 전 수석의 직권남용 혐의에 수사의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특별감찰관실 해체를 주도했는지, 문체부 공무원을 사실상 좌천시키라는 부당한 인사 지시를 내렸는지 등을 확인하겠다는 건데요.

이걸 위해 지난주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을 비롯한 전 감찰관실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했고, 어제는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을 불렀습니다.

각각 감찰관실의 해체 과정 그리고 문체부 인사 개입 의혹에 대해 물어보기 위해서였고요.

아들의 의경 보직 특혜 의혹과 관련해 오늘 오후에는 대전지방경찰청 백승석 경위를 다시 한 번 불러 조사합니다.

특검은 조만간 우 전 수석 본인을 불러 최순실 씨 국정개입 사건을 알면서도 묵인·동조했다는 직무유기 의혹까지 확인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