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압수수색 거부에 바른정당 '공세'…새누리 '난처'

입력 2017-02-03 16: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청와대 압수수색 거부에 바른정당 '공세'…새누리 '난처'


3일 청와대의 특검 압수수색 거부를 두고 바른정당은 "대통령과 청와대는 압수수색을 받아들이라"며 공세를 펼쳤다. 반면 새누리당은 공식 입장을 삼가며 난처한 기색을 보였다.

장제원 바른정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은 최근 기자간담회와 정규재TV 인터뷰에서 잇달아 밝힌 것처럼 떳떳하다면 특검팀의 압수수색을 받아들여야 한다"며 "자신의 주장처럼 기획하고 관리한 세력이 있다면 이를 색출하고, 거짓말이라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서라도 압수수색에 적극 협조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장 대변인은 "대통령과 청와대는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과 특검 수사에 시간 끌기와 여론전으로 일관하지 말고 성실하게 임해야 한다"며 "대통령과 청와대는 법 위에 군림해선 안 된다. 압수수색에 적극 협조하는 게 국정혼란에 힘들어하는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새누리당은 공식 논평을 내지 않았다. 김성원 새누리당 대변인은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논평을 부탁하자 "당의 공식적 반응이 없는 것이 입장"이라고 언급을 꺼렸다.

한편, 특검 박충근·양재식 특검보는 이날 오전 10시께 청와대 비서실장실, 경호실, 의무실, 민정수석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돌입할 예정이었으나 청와대 측은 경내진입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특검측에 전달했다.

결국 특검은 이날 오후 3시 청와대 압수수색 현장에서 철수했다. 특검은 "청와대 압수수색 영장 유효기간은 2월 28일까지"라며 "청와대의 압수수색 불허에 유감이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 협조를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