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특검 압수수색 막아선 청와대…'연풍문 대치' 긴장감

입력 2017-02-03 14: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럼 첫 소식은 청와대를 연결합니다.

최수연 기자, 특검팀과 청와대 측이 협상하고 있다고 하는데 진전된 상황이 있습니까?

[기자]

아직 결론이 나진 않았습니다. 특검팀이 오늘(3일) 오전 10시 쯤 청와대에 도착한 뒤 현재 약 4시간 반 가량이 지났는데요.

연풍문 2층 접견실에서 특검팀과 청와대 관계자가 압수수색 방식을 두고 계속 협의하고 있습니다.

이 자리엔 각각 특검팀 6명과 청와대 측 6명이 참석했다고 하는데요.

특검 팀에는 박충근 특검보를 비롯한 수사관들이, 청와대 측은 민정수석실 소속 비서관과 경호실 직원, 대통령 측 법률대리인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은 점심 식사를 마친 후에 다시 협상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협상 중이다, 그런데 청와대 안으로 압수수색을 하러 들어오는 건 인정할수 없다, 그런 청와대 입장은 변하지 않았습니까?

[기자]

네, 그렇습니다. 청와대는 경내 압수수색은 '불가능하다'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형사소송법 110조를 근거로 들고 있는데요. 군사상 비밀을 요하는 장소라서 책임자의 승낙 없이는 압수수색 할 수 없기 때문에 불가능하다는 겁니다.

청와대는 지난 10월 검찰의 압수수색 때처럼 제3의 장소에서 자료를 임의제출하는 형태로 협조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특검팀 역시 '국가의 중대한 이익을 해치는 경우가 아니라면 압수수색을 거부할 수 없다'는 법조항을 가지고 맞서고 있습니다.

특검은 대통령 비서실장실, 민정수석실, 경호동 등을 압수수색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워낙 양측의 입장이 지금 팽팽하기 때문에 이견을 좁히기가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앵커]

서로 맞서고 있다, 그렇다면 지금 청와대 분위기는 지금 어떻습니까?

[기자]

지금 긴장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청와대 정문으로 향하는 진입로마다 검문이 강화됐는데요.

현재 기자들이 있는 춘추관에서 특검이 와 있는 연풍문 쪽으로 가는 도로는 통제된 상황입니다.

외부인 접근을 철저히 막고 있기 때문에 취재진들도 춘추관 앞에서 현장상황을 지켜보고 있는 수준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