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베일 벗은 블랙리스트…공소장 속 발언으로 본 '전말'

입력 2017-02-01 21: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씨,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장관 모두 '블랙리스트'의 공모 관계라는 것이 특검의 입장이죠. 특검이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의 공소장에 적시한 내용입니다. "좌편향 문화예술계에 문제가 많다"는 대통령의 발언을 시작으로, 김 전 실장과 조 전 장관이 조직적으로 움직였다고 특검은 판단하고 있습니다. 공소장 적힌 이들의 발언을 통해 블랙리스트의 전말을 짚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신혜원 기자입니다.

[기자]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 공소장에 따르면 블랙리스트 작성의 계기가 된 건 정부 비판인사에 대한 자금 지원 문제를 지적한 국정원 문건이었습니다.

해당 보고서엔 박 대통령을 풍자한 연극 '개구리', 개봉을 앞둔 영화 '천안함 프로젝트' 등이 거론됐고 박 대통령과 청와대 비서실에 보고됐습니다.

이후 좌파로 지목된 문화예술인을 국정 흔들기 세력으로 규정하고 '정부 지원을 차단·관리해야 한다'는 지시가 내려집니다.

특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2013월 9월 30일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회의에서 "국정지표가 문화융성인데 좌편향 문화, 예술계에 문제가 많다", "특히 롯데와 CJ 등이 협조를 하지 않아 문제"라고 말합니다.

김기춘 전 실장 역시 수석비서관회의를 통해 "지금은 대통령 혼자 뛰고 있지만 전투모드를 갖추고 불퇴전의 각오로 좌파세력과 싸워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수차례 한 사실을 특검이 확인했습니다.

이후 청와대는 조직적으로 블랙리스트 마련에 나섰고, 김 전 실장 주도로 2014년 5월까지 3000여 개의 문제단체와 8000여 명의 좌편향 인사에 대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게 됩니다.

이른바 '블랙리스트'가 현실화된 겁니다.

특검은 또 조윤선 전 장관 역시 블랙리스트 실행에 직접 관여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조 전 장관은 "보수단체를 통해 영화 '다이빙벨'에 비판적 여론을 형성하고, 관람권을 일괄 매입해 시민들이 못 보도록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특검은 최순실 씨도 평소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계 인사에 반감을 가지고 있었다며 블랙리스트 작성의 공범으로 명시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