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한철 헌재소장 오늘 퇴임…10차 변론부터 '8인 체제'

입력 2017-01-31 08: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에는 역시 연휴 뒤 탄핵심판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이는 헌법재판소 얘기도 해보겠습니다. 3월 13일, 결정의 데드라인을 제시했죠. 박한철 헌재 소장이 임기를 끝내고 오늘(31일) 퇴임을 합니다. 내일 예정돼 있는 변론부터 이정미 재판관을 소장 임시권한대행으로 하는 재판관 8인 체제로 진행이 됩니다.

이선화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사건을 지휘해온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이 오늘 임기를 마치고 퇴임합니다.

'공안통'으로 손꼽혔던 박 소장은 지난 2013년 박 대통령의 지명으로 검사 출신으로서는 처음으로 헌재 소장 자리에 올랐습니다.

하지만 탄핵 심판 사건에 마침표를 찍지는 못하게 됐습니다.

헌재소장이 공석이 되면서 가장 선임인 이정미 재판관이 임시 권한대행을 맡게 됩니다.

이후 일주일 이내에 재판관들이 정식 권한대행을 뽑는데, 헌재 안팎에서는 이 재판관이 선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당장 내일 열리는 10차 변론부터 이 재판관이 소장 권한대행을 맡아 8인 체제의 탄핵심판을 지휘하게 됩니다.

하지만 이정미 재판관의 임기도 오는 3월 13일로 얼마 남지 않은 상황이어서, 박 소장은 그 전까지 결론을 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내일 10차 변론에는 김규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비서관과 유민봉 전 국정기획수석, 그리고 모철민 교육문화수석이 증인으로 나옵니다.

이들은 모두 박 대통령 측이 추가 신청한 증인들로, 청와대가 비선라인 없이도 정상적으로 가동됐다는 점을 입증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