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황교안 대행, 트럼프와 30분 통화…'안보 현안' 논의

입력 2017-01-30 12: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30일) 오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첫 전화 통화를 가졌습니다. 오늘 통화에서 두 정상은 북핵 문제 대응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고석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의 통화는 오전 9시부터 30분 가량 이어졌습니다.

이번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으로 이뤄진 한미 정상 간 대화입니다.

오늘 통화에서는 북핵 문제 해결 방안 등 안보 현안이 집중 논의됐습니다.

두 정상은 북한의 위협에 맞서 공동 방위 능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또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공조도 이어 나가기로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언제까지나 한국과 함께 하겠다"고 말하며 한미 동맹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했습니다.

통화내용이 다 공개되진 않았지만 사드 배치, 한미FTA 등이 논의됐는 지 여부도 관심사입니다.

오늘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 측의 요청에 따라 진행됐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어제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연합 등과 통화한 것을 감안하면 주요 동맹국 중 늦게 통화가 됐습니다.

한편 김춘진 민주당 최고위원은 황교안 권한대행이 트럼프와의 통화 내용을 사전에 국회와 협의했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