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블랙리스트 '돈줄 차단' 황당한 채점표 입수

입력 2017-01-24 21:48 수정 2017-01-25 00: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청와대가 주도한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오른 단체가 각종 사업에서 불이익을 받은 정황은 끊임없이 나오고 있습니다. 2015년 추경 예산이 투입된 사업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정부는 어떻게 이들 블랙리스트 단체들을 배제시켰는가. 취재팀이 입수한 채점표에서 고스란히 확인됐습니다.

서복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문체부 산하 문화예술위원회는 2015년 소외 계층 문화 행사에 117억원을 지원합니다.

당시 메르스로 침체됐던 문화예술계를 지원하기 위해 추경으로 편성한 사업이었습니다.

음악과 무용, 연극 등 888개 단체가 지원했고 335개가 최종 선정됐습니다. 경쟁률은 2.6대 1이었습니다.

그런데 블랙리스트에 오른 35개 단체도 지원했는데 단 1곳만 선정됐습니다.

[노웅래/더불어민주당 의원 : 블랙리스트 단체들을 전면 배제했다고 밖에 볼 수 없습니다. 정부 지원 사업 전반에서 배제됐다는 명확한 증거입니다.]

외부 인사를 포함한 심의위원들이 항목별로 평가하고 각자 총점을 더해 지원단체를 선정했습니다.

당시 채점표를 보면 의혹이 커집니다.

각 단체별로 심의위원들의 점수가 똑같습니다.

1차 땐 3명이 평가했는데 모두 같은 점수를 내놨고, 2차 때는 심의위원이 5명이나 됐는데도 마찬가지였습니다.

한 '블랙리스트' 단체는 1차 때 98점이 나왔지만 2차 때는 심의위원 전부가 똑같이 87점을 줘 탈락했습니다.

평가 때는 문화예술위 직원들도 함께 있었습니다.

지원할 단체와 탈락시킬 곳을 미리 정해놓았던 게 아니냐는 의혹이 하나둘 사실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