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두준, 7년 만에 김용만 다시 만난 후 눈시울 붉혀

입력 2017-01-24 11: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윤두준, 7년 만에 김용만 다시 만난 후 눈시울 붉혀


윤두준, 7년 만에 김용만 다시 만난 후 눈시울 붉혀


윤두준, 7년 만에 김용만 다시 만난 후 눈시울 붉혀


-24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 10회 방송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에 게스트로 합류한 윤두준이 김용만을 보자마자 눈물을 보였다.

윤두준은 일정 때문에 이번 여행에 동참할 수 없게 된 정형돈을 대신해 깜짝 게스트로 '뭉쳐야 뜬다'에 합류했다. 스위스로 떠나기 위해 공항에서 '뭉쳐야 뜬다' 멤버들과 만남을 가지던 날, 게스트의 정체를 모르고 있던 멤버들은 윤두준을 발견하고 반색했다.

그중 김용만은 윤두준을 알아보자마자 포옹까지 하며 반가워했다. 과거 'MBC 일밤-단비'에서 호호흡을 맞췄던 두 사람이 7년 만에 다시 만나게 된 것.

이날 윤두준은 김용만을 마주하자마자 갑자기 눈물을 글썽거리기 시작했다. 다시 만나 감회가 새롭다며 말을 꺼낸 윤두준은 "형님 안 좋은 일 있은 후로…"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윤두준의 눈물에 잠시 당황한 김용만은 이내 서로의 근황을 물어보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또한 김용만은 멤버들에게 윤두준을 직접 소개해주는 등 오랜만에 만난 동생을 살뜰히 챙기며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윤두준과 김용만의 '브로맨스'는 24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 '뭉쳐야 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