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통령 측 노골적 지연 전략…헌재 증인 채택이 관건

입력 2017-01-24 08: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대통령의 탄핵심판을 위해서 전·현직 청와대 참모들이 동원된 게 과연 적절하냐는 지적들이 나오고 있는 상황인데요. 당초 헌재 결정이 나올 것으로 얘기가 됐던게 2월 말, 3월 초였죠. 헌재가 추가 증인을 얼마나 채택할지를 물론 봐야겠지만 이 날짜 가능성도 여전히 유효하다는 관측도 있고요. 아무리 늦어져도 3월 중순 정도 그러니까 한달은 넘기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신혜원 기자입니다.

[기자]

법조계는 박근혜 대통령 측의 갑작스런 무더기 증인 신청은 상식적이지 않다고 보고 있습니다.

해외 주재 대사는 물론 탄핵 사유와 관계 없는 현직 청와대 수석들까지 증인으로 총동원했기 때문입니다.

[권성동/국회 탄핵소추위원장 : 변론 시작 전에 39명의 증인을 신청했더라면 증인 신청 순수성을 의심 안 했을 텐데 9차에 갑자기 39명 신청한 점(의심스러워…)]

노골적으로 탄핵심판을 지연시켜, 여론을 바꿔 보겠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일단 헌법재판소가 대통령 측의 증인 신청을 과연 어디까지 받아줄 지가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현재까지는 2월 1일과 7일에 증인 신문이 잡혀있는데 헌재가 일부만 증인을 채택하면 당초 예상대로 탄핵 심판이 2월말이나 3월초에 마무리될 수 있습니다.

헌재 내부에선 2월 중순에 최후변론을 해도 2주 내로 결정문을 완성하는 건 물리적으로 쉽지 않아 3월 초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하지만 증인신문이 2월 중순을 넘어서게 되면 순차적으로 밀려 최종 결론이 3월 중순 이후로 미뤄질 수도 있습니다.

특히 일각에서는 대통령 측이 법률대리인단마저 교체하는 초강수를 두며 탄핵을 지연시킬거란 관측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