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포폰과의 전쟁' 선포하고 차명폰 쓴 박근혜 정부

입력 2017-01-20 20:30

대포폰 뿌리 뽑겠다더니…정호성은 매일 사용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포폰 뿌리 뽑겠다더니…정호성은 매일 사용

[앵커]

이처럼 대통령의 차명폰 사용은 결국 특검의 수사대상이 됐는데요. 그런데 박근혜 정부는 범죄에 악용되는 차명폰이나 대포폰을 근절하겠다, 이렇게 대대적으로 선언한 일이 있습니다. 국민들은 처벌하겠다고 하면서 정작 대통령은 차명폰을 썼다는 건데요.

박사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2013년 박근혜 정부가 출범하자마자 법무부는 대포차, 대포통장, 그리고 대포폰을 뿌리뽑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다른 사람의 명의를 악용해 범죄를 저지르는 일이 많아서입니다.

이중 대포폰은 노숙자 등의 명의를 빼앗아 마구잡이로 개통한 차명전화기의 일종입니다.

그런데 법무부가 이런 캠페인을 진행하던 2013년 2월부터 2년 동안 대통령의 최측근인 정호성 전 비서관은 매일 2~3번씩 최순실씨와 연락을 하면서 차명전화기도 사용했습니다.

또 정 전 비서관에 따르면 박 대통령도 이런 차명전화기를 가지고 있었고, 그래서 대통령과 연락할 땐 청와대가 마련해준 공식 업무전화기보다 차명전화기를 더 많이 쓰기도 했습니다.

일반 국민에겐 대포폰 사용을 근절하라고 촉구하면서 권력의 한 중간에선 차명전화기가 빈번하게, 그것도 때론 국정농단 도구로까지 사용된 겁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