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대포폰에 사건 은폐까지…박근혜 정권의 '민낯'

입력 2017-01-20 18:44 수정 2017-01-20 19:12

"박 대통령 대포폰 사용" 정호성 증언 파문 확산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박 대통령 대포폰 사용" 정호성 증언 파문 확산

[앵커]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이 어제(19일) 헌법재판소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차명폰, 사실상의 대포폰이죠. '대포폰'을 사용했다고 인정하면서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야당은 청와대가 '범죄자 집단'이냐며 강력 비난하고 있는데요.

청와대 발제에서 관련 논란을 짚어보겠습니다.

[기자]

[이중환/대통령 법률 대리인단 (어제) : (물론 이게 탄핵 사유는 아니지만 범죄행위라고 볼 수 있는 측면이 있는데요.) 아까 정호성 비서관이 그런 취지의 증언을 하지 않았습니까. 대통령은 그것이 대포폰인 줄 몰랐을 것이다. 그냥 비서관이 옆에서 사용하라고 주면 그 폰을 그대로 받아서 통화를 한 것이지, 대통령이 통화한 그 휴대전화가 대포폰이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그런 통화를 했을 거라고 인정되지는 않을 겁니다.]

어제 정호성 전 비서관이 박근혜 대통령의 대포폰 사용 사실을 인정하자, 대통령 측 이중환 변호사는 '대통령이 대포폰인지 모르고 사용했을 것이다'고 해명을 시도했습니다.

그런데요, 박 대통령이 '알았는지, 몰랐는지'와 관계없이 대포폰을 사용한 것은 명백한 불법행위입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대포폰에 대해 어떻게 설명했는지 잠깐 들어보시죠.

[안민석/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회본회의/2016년 11월 1일) : 왜 대포폰을 개설하죠?]

[황교안/국무총리 (국회본회의/2016년 11월 1일) : 여러 이유가 있습니다.]

[안민석/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회본회의/2016년 11월 1일) : 좋은 데 사용합니까?]

[황교안/국무총리 (국회본회의/2016년 11월 1일) : 여러 용도에 사용하는 것인데 일반적으로는 적절치 않은 용도에 사용하기 위해서 만드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안민석/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회본회의/2016년 11월 1일) : 보이스피싱, 인신매매, 조폭들이 사용하죠?]

[황교안/국무총리 (국회본회의/2016년 11월 1일) : 그런 범죄자들도 대포폰을 사용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박 대통령의 권력 핵심부에서 대포폰이 전방위적으로 사용됐는데요. 정호성-이재만-안봉근 문고리 3인방과, 부속실 이영선 행정관과 안종범 전 수석 모두 대포폰을 갖고 있었습니다.

심지어 이런일도 있었습니다. 대포폰을 개설할때는 두 가지 방법이 있는데 하나는 지인이나 친척의 명의를 동원하는 낮은 단계의 수법이고요. 또 하나는 정말 영화에나 나오는 것처럼 '지하세계'를 이용하는 겁니다.

은밀하게 대포폰 업자와 접촉해 노숙자 등 신원이 불확실한 인물 명의로 개통된 전화기를 사용하는 방법입니다.

어제 최순실-안종범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전경련 관계자는 지난해 10월, 안 전 수석 보좌관과 연락을 하면서 모친 명의로 차명폰을 마련했다고 하는데요. 해당 보좌관은 '누가 차명폰을 어머니 명의로 만드느냐, 내가 하나 만들어 줄까?'라고 했다고 합니다.

청와대가 대포폰 업자들의 배를 불려주고 있었던 건 아닌지, 아주 의심스러운 대목인데요.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오늘 청와대 직원은 물론 국무위원 전체를 대상으로 수사를 벌여 대포폰 사용자를 색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박지원/국민의당 대표 : 대통령부터 대포폰, 모든 행정관까지 차명폰을 썼다고 하면 이 나라가 나라인지 청와대가 청와대인지 조폭 공화국이고 범죄 집단의 소굴이 청와대에서 우리 국민을 이끌었다.]

또 청와대는 재단 문제와 관련해 마치 범죄자 집단처럼 사건 은폐를 시도하고, 관련자들에게 집요하게 위증을 강요하기도 했습니다.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은 안 전 수석이 기업들이 재단에 자발적으로 기부했다고 언론과 검찰 조사, 국회 국정감사에서 거짓말을 하라고 지시했던 일을 폭로했습니다.

이 부회장은 국정감사에서 검찰 수사 핑계를 대고 답변을 거부해서 거센 질타를 받았는데, 안 전 수석은 이런 아이디어에 대해 '좋다'고 공감까지 했다고 합니다.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기재위 국정감사 (2016년 10월 12일) :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사건으로 인해서 이 자리에서 답변드리기 어렵다는 점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수사중인 사건이라서 국감장에서 말씀드리기 어렵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정말 송구스럽게도 하여튼…검찰 수사 중인 사안이 되어서 이 자리에서 말씀드리기가 좀 어렵다는 점을 다시 한번 이해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수사 중인 사건이라서 말씀드리고 어렵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검찰 수사가 시작됐기 때문에 저희들은 수사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발언을 가능한 자제하고자 합니다.]

안 전 수석은 심지어 이 부회장에게 "검찰에 가서 그렇게 얘기하면 다 넘어갈 테니 걱정하지 말라"고 안심시키기까지 했단 겁니다.

청와대에서는 사건 은폐를 위한 대책회의도 열렸습니다. 안 전 수석의 10월 12일 업무수첩에는 'BH 주도 X->재계+BH, 사업은 BH주도X->BH는 행사에 참여' 이런 내용이 있는데요. BH는 청와대를 뜻하죠. 박 대통령과 우병우 전 민정수석, 안종범 전 수석 등이 회의에서 내린 결론을 안 전 수석이 적은 걸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이런 걸 보면 청와대는 최순실 태블릿PC보도가 나오리라고는 꿈에도 생각지 못하고 대충 넘어갈 수 있을 거라고 안이한 상황 판단을 했던 것 같습니다. 마치 2014년 정윤회 문건파동 사건 당시처럼 말입니다.

오늘 청와대 기사 제목은 < 대포폰에 사건은폐까지…박근혜 청와대의 민낯 >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