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 이대 입학처장 "최경희 총장, 정유라 뽑으라 지시한 적 없어"

입력 2017-01-09 13: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전 이대 입학처장 "최경희 총장, 정유라 뽑으라 지시한 적 없어"


남궁곤 전 이화여대 입학처장은 9일 최경희 전 총장이 '비선 최순실' 딸 정유라의 특혜입학을 지원했다는 의혹과 관련, "최 전 총장이 저에게 정유라를 뽑으라고 지시한 적 없다"고 단언했다.

남 전 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조특위' 7차 청문회에 출석해 "최 전 총장으로부터 정유라를 뽑으라는 말을 듣지 못했다고 지난 청문회에서 증언했는데, 위증 논란이 있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했다.

그는 "2014년 9월 22일이 월요일이었는데, 그날은 보통 총장이 부총장과 교무처장 등과 함께 주례회의를 한다"며 "주례회의 전에 제가 잠깐 총장실을 찾아가 구두보고를 한 적이 있다. 당시 김경숙 학장으로부터 들은 이야기, '정유연양, 그러니까 정윤회 씨의 딸이 우리 학교에 지원했다'고 말씀드렸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에 최 전 총장은 '아, 그러냐'고 하면서, '원래 입학처에서 해오시던대로 진행하면 되는 것 아닙니까'하고 분명히 말씀하셨다"고 강조했다.

김경숙 학장이 정유라의 입학을 주도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입학처장과 학장의 관계는 지시하고 지시를 받는 관계가 아니다. 최 전 총장이 취임했을 당시 김경숙 학장도 임명됐고, 저는 처장에 임명됐다"며 "그 이후 한달, 20일 정도 경과 후 벌어진 일인데, 그런 상황에서 학장이 '정유라를 뽑아라' 지시할 상황이 아니었고 저에게도 지시할 상황이 아니었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면접 오리엔테이션 당일 당일 오후 3시에 한 분이 안계셨다. 체육학과 모 교수는 늦게왔다"며 "제가 오픈된 장소에서 (면접위원들에게) 특정한 사람을 뽑으라고 이야기하는 것도 상상할 수 없다"고 자신이 면접위원에게 정유라 입학을 지시했다는 의혹도 강력 부인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