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유동훈 차관 "유진룡 전 장관 2년간 만난적 없어"

입력 2017-01-09 12: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유동훈 차관 "유진룡 전 장관 2년간 만난적 없어"


유동훈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은 9일 자신이 유진룡 전 문체부 장관을 만나 회유를 시도한 정황이 포착됐다는 보도에 대해 "저는 유 전 장관님을 근 2년 사이 만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유 차관은 이날 오전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특검에서 유 전 장관을 만났다고 진술했다는 보도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동아일보는 이날 조윤선 문체부 장관이 지난해 말 유 차관과 신현택 전 여성가족부 차관에게 유 전 장관을 접촉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내용과 함께, 당시 유 차관과 신 전 차관이 유 전 장관을 만나 문체부 관계자들에 대한 인사조치를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유 차관은 "(유 전 장관은)존경하는 분이고 뵙고 싶었지만 그간 눈치가 보여 만나자고 하지 못하였다"며 "이 부분은 상대가 있는 부분이니 바로 확인이 가능하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저는 신현택 차관과는 오지철 차관, 조현재 차관 등 전직 차관들과 함께 1회 인사차 저녁 만남을 가진 적이 있다"면서 "체육계 현안(체육실장 동석)을 주로 나누는 자리였고 블랙리스트 등은 대화에 오른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저는 차관 온지 1달 반 정도 됐다. 블랙리스트와는 전혀 무관한 위치에서 일해왔고 우리 부의 화합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특검의 조사도 있었고 해서 맡은 바 업무에만 충실하려고 하지만 정확하지 않은 보도로 많이 힘이 든다"고 호소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