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노승일 "최순실, 삼성에 절대 '갑'…정유라, 운동선수 자질 없었다"

입력 2017-01-09 11: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노승일 "최순실, 삼성에 절대 '갑'…정유라, 운동선수 자질 없었다"


노승일 "최순실, 삼성에 절대 '갑'…정유라, 운동선수 자질 없었다"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은 9일 삼성과 코레스포츠(비덱스포츠 전신)의 220억원대 컨설팅 계약과 관련, "전적으로 최순실이 갑이었다"라고 주장했다.

노 전 부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국조특위 마지막 청문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삼성은 마장마술과 장애물에서 3명씩 선수를 뽑아 독일에서 해외 전지훈련을 시켜 유망 선수를 만들기로 했는데 뽑는 것 자체에도 최순실이 다 관여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독일 현지에서 컨설팅 계약이 이뤄진 데 대해서는 "정경유착의 하나의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며 "은밀하게 진행하기 위해 독일이 낫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정유라는 운동선수로서의 자질은 전혀 없었다"며 "몸 관리라든지, 개인적인 트레이닝이라든지 그런 훈련보다도 여가시간과 일과시간을 더 많이 즐겼다"고 말했다.

그는 "승마는 객관적 시선으로 제가 볼 때는 선수는 20%, 말이 80% 정도를 차지하는 운동이라고 느꼈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