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특검, '삼성그룹 2인자' 최지성 소환…이재용도 임박

입력 2017-01-09 07: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9일) 그날의 참사. 2014년 4월 16일 세월호가 가라앉아버린 지, 1000일이 되는 날입니다. 역시 함께 가라앉은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는 목소리는 지난 주말에도 이어진 촛불집회에서 특히나 더 높았죠. 오늘은 여전히 유가족들이 떠날 수가 없는 곳입니다. 진도 팽목항을 포함해서 곳곳에서 희생자를 추모하는 행사가 열릴 예정입니다.

이런 가운데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 7차 청문회가 오늘 오전부터 열립니다. 특위는 안봉근·이재만 전 청와대 비서관, 또 조윤선 문체부 장관 등을 불렀지만 역시 이번에도 핵심 증인들의 대거 불출석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세월호 7시간 의혹에 대해서는 참사 당일 청와대에 들어갔었던 대통령 미용사가 오늘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돼있어서 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잠시 뒤에 이제 마지막이 될 오늘 청문회 소식 자세히 전해드리고요. 먼저 첫 소식은 오늘 특검에 소환되는 삼성그룹 2인자 소식입니다. 최지성 부회장이 오늘 참고인 신분으로 특검에 나와 조사를 받는데요. 빠르면 이번 주 안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소환도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이정엽 기자입니다.

[기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오늘 오전 삼성그룹 2인자인 최지성 부회장과 장충기 미래전략실 차장을 불러 조사합니다.

최 부회장과 장 차장은 일단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됐지만 향후 조사 과정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바뀔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작업과 최순실 씨 측에 대한 금전적 지원 실무를 총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특검은 최씨 측에 대한 삼성의 지원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국민연금공단이 찬성표를 던진데 대한 보답인지 여부를 집중 추궁할 방침입니다.

삼성그룹 2인자인 최 부회장까지 조사를 받게 되면서 그룹 총수인 이재용 부회장도 이르면 이번주 내 소환될 거란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특검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박근혜 대통령과 이 부회장이 세 차례 독대한 자리에서 최씨 측에 대한 지원 논의가 이뤄진 걸로 보고 있습니다.

삼성 측은 최씨 일가를 지원하긴 했지만, 대가성은 없었고 일종의 공갈·협박 때문에 지원했다는 주장을 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